외교부, 日고노 담화 반박..."일방적·자의적주장 동의못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8:15:04
    외교부, 日고노 담화 반박..."일방적·자의적주장 동의못해"
    "진정한 문제 해결 위해 일본이 불행한 역사 직시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7-19 15:41
    이배운 기자(karmilo18@naver.com)
    "진정한 문제 해결 위해 일본이 불행한 역사 직시해야"

    ▲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 전경 ⓒ데일리안

    외교부는 19일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강제징용 배상판결' 문제 관련 한국이 국제법을 위반하고 있다는 내용의 담화문을 발표한 것에 대해 공식적으로 반박했다.

    외교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우리 정부는 우리 사법 판결과 절차, 그리고 청구권협정상 분쟁해결절차에 관한 일본 정부의 일방적이고 자의적인 주장에 동의할 수 없고 이와 관련된 요구에 구속될 필요도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어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이 불행한 역사를 직시하면서 피해자의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이미 제시한 대법원 판결 이행 문제의 원만한 해결 방안을 포함해 양국 국민과 피해자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일본과 함께 논의해 나갈 수 있다는 입장이다"며 "일본 정부가 보복적 성격의 수출 규제 등 일방적인 압박을 거두고 외교적 해결의 장으로 돌아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