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혜,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정우성의 조언 공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15:14:41
    한지혜,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정우성의 조언 공개
    기사본문
    등록 : 2019-07-18 10:01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라디오스타' 한지혜가 정우성으로부터 받은 위로를 전했다. MBC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한지혜가 정우성으로부터 받은 위로를 전했다.

    17일 방송된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주말 도둑' 특집으로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의 주연배우인 한지혜, 이상우, 오지은, 이태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한지혜는 이탈리아에서 정우성의 말에 힘을 얻은 사연을 고백했다.

    우연히 이탈리아에서 열린 동아시아 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한지혜는 이후 정우성에게 "'20대 때는 다 도전할 수 있었는데, 이제는 분수를 깨닫고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더니 정우성은 '지혜 언니, 자신을 가두지 마세요. 뭐든지 시도하고 도전해보세요'라고 말하더라"고 전했다.

    한지혜는 또 대선배 김영옥을 울린 사연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한지혜는 "배우를 하면서 제가 감정적으로 바닥을 친 적이 있다. 그때 김영옥 선생님이랑 같이 작품을 했었는데 그때 제가 기분을 밝게 포장한 거다. 그걸 보시고 선생님이 저를 까불까불하고 시끄러운 애로 봤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다른 작품에서 선생님과 다시 만났는데 그때는 어두운 역할이었다. 선생님이 '지혜야 너 원래 이런 성격이 아니었던 것 같은데 되게 차분해 보인다'고 하셨다. 그래서 그때 대인 공포증이 조금 있어서 억지로 밝게 표현했던 거 같다고 고백했더니 갑자기 막 우시더라"며 "이번 작품에서도 만났는데 잘 챙겨주신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