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권선로 일대 변화 예고…수원 SK V1 motors 상업시설 눈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22:44:57
    수원 권선로 일대 변화 예고…수원 SK V1 motors 상업시설 눈길
    기사본문
    등록 : 2019-07-17 13:58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 수원 SK V1 motors 조감도. ⓒ데일리안DB


    경기도 수원 권선로 일대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권선로를 중심으로 대규모 주거단지가 들어서는 것은 물론 자동차 복합단지, 쇼핑센터, 스포츠센터 등 생활편의시설 조성이 계획돼 개발 기대감이 높기 때문이다.

    수원 권선로는 권선구 호매실동 호매실IC에서 망포동 망포역삼거리까지 이어지는 9.6km 도로로, 수원역을 가로질러 동수원과 서수원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한다. 권선구 행정타운,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역 등을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어 권선구에서도 메인도로로 평가 받고 있다.

    최근에는 권선로를 중심으로 대규모 개발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손꼽히고 있다. 현재 권선로 행정타운 사거리 입체화 공사가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진행 중이며, 서수원 종합병원 건립 사업은 지난해 수원시와 의료법인 덕산의료재단이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급물살을 타고 있다. 2019 시정업무계획에 포함된 호매실동 수원 스포츠 콤플렉스 조성사업도 기대감이 높다.

    특히 자동차 복합단지 조성은 서수원 개발 사업 중 가장 빠른 속도를 보이고 있다. 평동에서 건립중인 자동차 매매단지 수원 SK V1 motors는 2020년 1월 준공을 목표로 조성공사가 진행 중이다. 조성이 완료되면 경기 남부지역 대표 자동차 매매단지로 주목 받을 것으로 보인다.

    상업시설 조성도 본격화되고 있다. SK건설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평동 4-11번지 일원에서 ‘수원 SK V1 motors 상업시설’을 분양 중이다. 축구장 27배 규모 자동차 매매단지 수요를 독점할 수 있는 데다 권선로가 바로 앞에 있어 접근성이 뛰어나다.

    수원 SK V1 motors 상업시설은 7433.87㎡ 규모로, 지상 1층 총 55개 점포로 구성된다. 수원 SK V1 motors 연면적(19만9379㎡)의 3.7% 비율로 높은 희소성을 갖췄다. 상업시설이 위치한 평동은 비즈니스 수요가 많은 곳이지만, 아직 대규모 상업시설이 없는 상태로 희소성이 높다.

    상업시설은 스트리트 형으로 조성돼 접근성과 가시성이 뛰어나다. 수직 배열돼 고층으로 갈수록 접근성이 떨어지는 일반 상업시설과는 달리 상가들이 지상 1층으로만 조성되는 것도 특징이다. 수원 최대 상업지역인 수원역 일대와 인접한 것도 장점이다. 권선로 대로변에 위치해 자연스러운 인구유입이 가능하다.

    수원 SK V1 motors 상업시설은 77% 달하는 높은 전용률이 장점이다. 전용률은 공급면적에서 복도와 계단, 주차장 등 공용 공간을 뺀 전용면적 비율을 뜻한다. 전용률이 높을수록 실제 사용하는 공간이 넓고 상대적으로 관리비도 적게 지불할 수 있어 임차인의 선호도도 높은 편이며 실질적인 분양가도 낮아진다. 상업시설 분양가는 공급면적 기준으로 책정되기 때문에 같은 공급면적이라도 전용면적에 따라 분양가격이 달라진다.

    MD 계획은 식당, 카페 등 생활 밀착형 및 트렌드에 맞은 업종과 상주인구들이 선호하는 당구장, 스크린골프장 등 여가시설 중심으로 구성했다. 자동차관련 금융시설도 입점 예정이다.

    분양 관계자는 “최근 권선로를 중심으로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투자 문의가 크게 늘었다” 며 “풍부한 배후수요와 합리적인 분양가가 더해져 서수원 일대 ‘랜드마크’ 상업시설로 상당한 가치 상승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교통도 편리하다. 수도권 전철 1호선과 분당선이 지나는 수원역까지 직선거리로 800m밖에 되지 않으며, 반경 5km 내에 금곡, 호매실, 천천 IC가 위치해 있어 차량이동도 편리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

    수원 SK V1 motors 상업시설의 홍보관은 수원시 경기종합노동복지회관(호매실로 46-16) 별관 3층에 위치한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