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1300만…시중은행, 토스에 러브콜 보내는 까닭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11:25:39
    가입자 1300만…시중은행, 토스에 러브콜 보내는 까닭
    "10개 중 4개는 토스" 상품 팔았다하면 흥행
    광고 이익 늘어도 공격 마케팅에 적자 한숨
    기사본문
    등록 : 2019-07-18 06:00
    박유진 기자(rorisang@dailian.co.kr)
    "10개 중 4개는 토스" 상품 팔았다하면 흥행
    광고 이익 늘어도 공격 마케팅에 적자 한숨


    ▲ ⓒ토스 홈페이지 캡쳐

    금융 플랫폼 토스(비바리퍼블리카)에 은행권이 잇따라 제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예·적금을 비롯해 대출 상품의 흥행이 이어지고 있어 높은 광고비용을 지불해서라도 제휴를 맺는 실정이다. 여기에는 누적 가입자 1300만이 효자 노릇을 하고 있지만 공격 마케팅으로 본업에서 적자가 지속되는 것은 고질적인 한계로 지목된다.

    18일 각 은행에 따르면 토스에서 판매되고 있는 KEB하나은행 '아이사랑 적금'의 가입 계좌 수는 지난 16일 기준 9만5130좌를 넘어섰다. 은행 제공 기본금리 3.3%, 연 1.7% 금리에 준하는 토스머니를 제공한다고 홍보한 덕분에 3월 출시된 이후 가입자가 빠르게 늘어났다.

    지난해부터 판매하고 있는 SH수협은행의 'It 자유적금'도 인기를 끌며 10만 계좌를 돌파했다. 수협은행에 따르면 이 적금의 총 가입 계좌 수는 6월 기준 34만9677좌를 넘어섰다. 이 중 토스에서 판매된 건은 13만6167좌다. 10개 상품 가운데 4개를 토스가 유치한 셈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최근 금융사 중에는 토스와 제휴를 체결한 뒤 상품을 판매 중인 곳이 많아졌다. 현재 토스가 운영하는 대출 맞춤추천 서비스에는 KEB하나은행, 씨티은행, KB국민·삼성·우리카드, 웰컴저축은행 등 약 30개 금융사가 참여했다. 토스의 대출 광고 비용은 30일 기준 4000만원(부가세 포함)에 달해 적은 편이 아니지만 상품 노출에 따른 유입 효과가 크다는 입소문에 제휴처가 늘어난 상황이다. 올해 초 토스와 함께 컨소시엄을 꾸려 제3 인터넷은행 진출을 준비했던 신한금융그룹 또한 신한금융투자와의 업무 협약 사례로 종합자산관리계좌(CMA)에서 57만 계좌를 유치했던 점을 높게 산 바 있다.

    A은행 마케팅부 관계자는 "여러 제휴사가 있지만 판매 계좌 수에선 1000좌를 넘지 않는 곳도 있어 (토스 측 가입자)유입 비중이 높은 측에 속하는 편"이라며 "이벤트 행사 등에 따라 가입자가 몰린 것도 있지만 채널을 들여다보는 고객 수가 많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1300만명 가입자가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현금성 이벤트 등 출혈 마케팅이 더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토스는 최근 몇년 간 가입자를 끌어모으기 위해 캐시백, 송금머니 지급 등 각종 현금성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 제휴처 상품 가입 때나 토스 계정에 소비자가 돈을 보관할 시 그에 따라 연 이자처럼 현금화 가능한 토스머니를 지급하는 식이다.

    문제는 적자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출혈 마케팅을 지속한다는 점이다. 토스는 지난해 말 기준 444억7635만원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수익을 극대화할만한 영업 요소가 없는 상황에서 금융사에게 얻은 광고 비용을 일부 마케팅 비용으로 사용하고 송금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를 은행에 납부하다보니 큰 수익이 나지 않는다.

    특히 토스는 제3 인터넷은행 도전과 증권사 설립을 추진 중인데 금융업에서도 이 같은 영업에 나선다면 출범 이후 흑자를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인터넷은행 설립 추진 시 예비인가를 통과해도 1년간은 시스템 구축 작업 등에 따라 영업을 하지 못한다. 대주주로선 본업에서 흑자를 내는 게 중요한 상황이다. 앞서 출범한 제1·2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또한 영업 개시 이후 2년 가까이 적자를 기록했다가 카카오뱅크만 유일하게 흑자 기조로 돌아선 상태다.

    현재 토스는 제3 인터넷은행 예비인가전에 나섰다가 탈락의 고배를 마신 뒤 재도전을 검토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5월 예비인가에 도전했던 토스와 키움증권 컨소시엄에 대해 인가 불승인 통보를 내렸다. 토스의 경우 채점을 맡은 외부평가위원회로부터 자본 조달력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는데 오는 10월 다시 진행될 예비인가 접수 신청을 검토 중이다. 금융당국은 이들 탈락 사업자에 컨설팅 등을 진행하는 등 재참여를 적극 독려 중인데 아직 참여 여부를 확정하지 않고 있다.[데일리안 = 박유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