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일본특위, '경제 보복→경제침략' 명칭 변경…특사 파견도 보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5:32:33
    與일본특위, '경제 보복→경제침략' 명칭 변경…특사 파견도 보류
    "일본의 경제 도발이 심각하다는 인식…특사 파견으로 해결될 상황 아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7-17 11:39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일본의 경제 도발이 심각하다는 인식
    …특사 파견으로 해결될 상황 아니다"


    ▲ 11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1차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와 최재성 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당내 일본경제보복 대책특별위원회 명칭을 '일본경제침략 대책특별위원회'로 변경했다. 대일특사 파견 논의도 보류하기로 했다.

    이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는 여권의 인식이 한층 강경해졌음을 보여준다는 해석이다. 지난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경고 수위를 높인 것이 반영됐다.

    특위 오기형 간사는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보복이라는 용어 대신 경제침략 대책특위로 명칭을 변경했다"며 "일본의 경제 도발이 심각하다는 상황 인식 하에 초당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는 차원에서 바꿨다"라고 밝혔다.

    오 간사는 특위 명칭 변경과 관련해 "상황 인식을 엄중하게 하겠다는 취지"라며 "대통령의 지난 15일 발표를 기점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일 특사 파견과 관련해 "이번 사안은 양국 간 외교, 안보, 군사, 경제, 역사 산업 등 각 분야가 다양한 측면에서 연루돼 있다"며 "사안의 크기와 엄중함에 비춰볼 때 한 번의 특사 파견으로 일거에 해결될 상황이 아니다. 지금 시점에는 적절치 않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외신기자 간담회와 관련해선 "여러 가지 정부의 일도 있고 중복된 것도 있어서 간담회를 연기했다"며 "다음주 목요일(25일) 간담회를 하려고 한다. 세계 각국과 소통하며 한일 관계 해법을 논의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라고 강조해다.

    그는 "일부 언론의 일본어판에서 혐한 감정이나 한일 감정을 조장하는 내용이 나타나고 있어 유감"이라며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이 어제 일본 경산성 대변인 주장과 시각을 참고해 질의했는데, 그것도 오해를 사기 충분한 문제 발언"이라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