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총에 또다시 '쓴소리' 날린 황교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18:31:48
    민노총에 또다시 '쓴소리' 날린 황교안
    "공무원들 두드려 패도 文정권은 방관…경제 멍들게 해"
    기사본문
    등록 : 2019-07-16 15:19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공무원들 두드려 패도 文정권은 방관…경제 멍들게 해"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민주노총을 겨냥해 연일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황 대표는 16일 오후 대구에서 당 정책위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이 정부는 민주노총의 불법에 대해 아무 말도 안 하고 있는데, 이는 우리 경제를 멍들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민주노총이 공무원들을 두드려 패고 국회 담을 넘어도 방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민주노총은 자신들만의 특권을 누리기 위해 노동 현장을 망가뜨리고 있다"며 "민주노총에 가입하지 않은 사람들이 일하려면 그 앞에서 데모해 결과적으로 기업들이 자기(민노총) 사람들을 쓰게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민노총은 '귀족 노조'가 돼서 잘 살겠지만 그 이면에는 피멍 들도록 어려운 근로자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며 "경제가 무너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전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도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가 합의한 내용도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노총의 눈치를 보면서 약속을 어겼다"고 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지난 5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을 만난 자리에선 "민주노총이 일자리는 독점하고 폭력을 행사하면서 정치에 개입하고 있다. 가볍게 넘길 문제가 아니다"며 "노무현 정부 때처럼 필요하면 절연(絶緣)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