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뺑소니’ 제주 日총영사관 수석 영사 부인 검찰 송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18:21:34
    ‘음주 뺑소니’ 제주 日총영사관 수석 영사 부인 검찰 송치
    기사본문
    등록 : 2019-07-15 16:5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영사관 차량으로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를 낸 제주 일본총영사관 수석 영사 부인이 검찰로 넘겨졌다.

    1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제주 서부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음주운전 및 사고 후 미조치 등)로 제주 일본총영사관에 근무하는 수석 영사의 부인 A(48)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 5월 27일 오후 6시께 술을 마시고 영사관 소속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차량을 타고 한라수목원 방면에서 노형교차로 방면 1차선으로 직진 운행을 하던 중 2차선 전방에서 운행하는 쏘나타 차량의 좌측을 충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를 낸 뒤 A씨는 그대로 운전해 500m가량 달아나다가 사고를 당한 차량의 운전자에게 붙잡혔다.

    적발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0.125%였다.

    사고 당시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지만, A씨는 40분가량 차량 문을 잠근 채 차량에서 내리지 않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