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12℃
맑음
미세먼지 35

"교육감이 무슨 권리로 자사고 폐지하냐" 학생 청원 1천명 넘어

  • [데일리안] 입력 2019.07.15 14:13
  • 수정 2019.07.15 14:13
  • 이슬기 기자

자사고 폐지 반대 청원, 등록 하루 만에 1000건 넘어서

조희연 교육감, 8월 15일까지 답변해야

자사고 폐지 반대 청원, 등록 하루 만에 1000건 넘어서
조희연 교육감, 8월 15일까지 답변해야


<@IMG1>
서울시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학생 청원이 하루 만에 1000건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청원 제도를 신설한 이후 두 번째로 직접 학생 청원에 답변하게 됐다.

"학교의 주인은 학생입니다! 우리의 의견을 들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지난 14일 오후 6시 25분 등록된 이후 약 7시간 만에 교육감의 답변 요건인 동의 1000건을 받아냈다.

자신을 자사고 학생이라 밝힌 청원자는 "이번 자사고 재지정에 대한 부당함과 불공평함에 대해 답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자신은 "강남의 학원비도 안 되는 수업료를 지불하며 학교 자습실에서 공부하고, 방과후 (수업)을 열심히 듣고 있다"며 "어떤 권리로 우리 학교를 흔드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자사고 학생대표단과 면담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시교육청의 학생 청원 게시판에는 이 청원 외에도 7건의 자사고 지정취소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학생 청원이 1000건 이상의 동의를 받아낸 것은 지난해 8월 서울시교육청이 이 제도를 신설한 이후 두 번째다. 서울시교육청은 30일 내로 학생 1000명 이상이 동의한 청원에 대해서는 교육감이 한 달 이내로 답변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 청원에 대한 조 교육감의 답변 시한은 오는 8월 15일이다.

1000명이 넘는 동의를 받은 첫 번째 청원 역시 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내용으로 "교육감님은 왜 학생을 희생양으로 삼아 자사고를 폐지하십니까"라는 제목으로 올라왔었다. 조 교육감은 당시 답변에서 고등학교의 수직적 서열화와 입시 경쟁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자사고 폐지 정책을 계속 추진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9일 재지정 평가 대상으로 오른 13곳의 서울 지역 자사고 중 운영성과평가 결과가 합격점을 넘지 못한 8개교에 대해 '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다. 경희고·배재고·세하고·숭문고·신일고·이대부고(이화금란고)·중앙고·한대부고 등 8개교는 청문(오는 22~24일)과 교육부 동의 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