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이 무슨 권리로 자사고 폐지하냐" 학생 청원 1천명 넘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4일 15:14:41
    "교육감이 무슨 권리로 자사고 폐지하냐" 학생 청원 1천명 넘어
    자사고 폐지 반대 청원, 등록 하루 만에 1000건 넘어서
    조희연 교육감, 8월 15일까지 답변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7-15 14:13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자사고 폐지 반대 청원, 등록 하루 만에 1000건 넘어서
    조희연 교육감, 8월 15일까지 답변해야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설립허가 취소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서울시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학생 청원이 하루 만에 1000건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청원 제도를 신설한 이후 두 번째로 직접 학생 청원에 답변하게 됐다.

    "학교의 주인은 학생입니다! 우리의 의견을 들어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지난 14일 오후 6시 25분 등록된 이후 약 7시간 만에 교육감의 답변 요건인 동의 1000건을 받아냈다.

    자신을 자사고 학생이라 밝힌 청원자는 "이번 자사고 재지정에 대한 부당함과 불공평함에 대해 답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자신은 "강남의 학원비도 안 되는 수업료를 지불하며 학교 자습실에서 공부하고, 방과후 (수업)을 열심히 듣고 있다"며 "어떤 권리로 우리 학교를 흔드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자사고 학생대표단과 면담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서울시교육청의 학생 청원 게시판에는 이 청원 외에도 7건의 자사고 지정취소 철회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와 있다.

    학생 청원이 1000건 이상의 동의를 받아낸 것은 지난해 8월 서울시교육청이 이 제도를 신설한 이후 두 번째다. 서울시교육청은 30일 내로 학생 1000명 이상이 동의한 청원에 대해서는 교육감이 한 달 이내로 답변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 청원에 대한 조 교육감의 답변 시한은 오는 8월 15일이다.

    1000명이 넘는 동의를 받은 첫 번째 청원 역시 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내용으로 "교육감님은 왜 학생을 희생양으로 삼아 자사고를 폐지하십니까"라는 제목으로 올라왔었다. 조 교육감은 당시 답변에서 고등학교의 수직적 서열화와 입시 경쟁 등의 문제를 제기하며 자사고 폐지 정책을 계속 추진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9일 재지정 평가 대상으로 오른 13곳의 서울 지역 자사고 중 운영성과평가 결과가 합격점을 넘지 못한 8개교에 대해 '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다. 경희고·배재고·세하고·숭문고·신일고·이대부고(이화금란고)·중앙고·한대부고 등 8개교는 청문(오는 22~24일)과 교육부 동의 절차를 거쳐 내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