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총수들과 '日무역보복' 논의…어떤 메시지 내놓을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09:09:43
    文대통령, 총수들과 '日무역보복' 논의…어떤 메시지 내놓을까
    靑 "기업 애로사항 듣고 현실적 대처방안 논의예정"
    30개 대기업 총수 참석…'보여주기'식 만남 우려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7-10 04:00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靑 "기업 애로사항 듣고 현실적 대처방안 논의예정"
    30개 대기업 총수 참석…'보여주기'식 만남 우려도


    ▲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7월 28일 청와대에서 '기업인들과 대화' 행사를 갖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를 둘러싼 논의를 위해 대기업 총수들과 머리를 맞댄다.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리는 간담회에는 총자산 10조원 이상 대기업 30개사와 경제단체 4곳이 참석한다.

    특히 이번 회동에서 주요기업 총수들의 발언과 함께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대기업 총수들을 별도로 만나는 것은 지난 1월 이후 6개월 만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으로 우리 기업에 피해가 예상되는 상황인 만큼 실질적인 대책이 논의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기자들과 만나 "내일 간담회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관련한 현실적인 대처 방안 등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유무역' 원칙 압박...대외의존 벗어나 '자력갱생'

    우선 문 대통령은 기업인들의 고충을 듣는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회동은 기업인들의 이야기를 듣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그렇다고 문 대통령이 듣기만 할 수는 없다. 일본과의 외교적 협의 등을 약속하면서 기업활동에만 매진해달라는 뜻을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경제보복이 기업의 잘못이 아니라 외교 갈등에서 비롯된 만큼, 해결도 외교로 푸는 것이 순리다.

    '경제적 관점'에서 일본을 향한 추가 메시지도 나올 수 있다. 현재 일본의 추가제재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데다 실제 한국 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일본의 보복조치가 자유무역주의 원칙에 반한다는 점을 부각하며 국제사회의 동조를 끌어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8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고 압박한 바 있다.

    아울러 중장기적 대책으로 기술 개발과 투자를 확대하고, 대외의존형 산업구조에서 탈피하겠다는 '자력갱생'도 예상되는 메시지다. 문 대통령은 "수십 년간 누적되어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다만 이날 회동이 경제인들과 만나 사진을 찍는 '보여주기식' 행사로 실익이 없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이날 청와대 회동에는 30명의 기업 총수들이 참석하고 경제단체장 4명도 함께 배석한다. 수십 명이 둘러앉아서 실질적인 방안 등을 논의할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폭넓게 의견을 교환하는 자리"라고 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