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석탄재 매립장에 25MW급 태양광 건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6:14:59
    동서발전, 석탄재 매립장에 25MW급 태양광 건설
    기사본문
    등록 : 2019-07-08 11:19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당진화력본부 회 매립장 내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조감도.ⓒ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8일 당진화력본부 내 회 매립장에 25MW급 태양광 발전설비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공유수면을 매립해 조성한 회 처리장은 매립완료 전까지 별다른 용도가 없는 장기 유휴부지다.

    동서발전은 당진화력본부 2개 처리장 중 제1처리장(총 면적 1.204㎢) 내 회 매립이 완료된 0.33㎢ 부지에 대해 올해 1월 충청남도로부터 토지이용계획 사용승인을 취득했다. 경쟁입찰을 통해 국내 태양광 전문기업인 에스에너지와 정식으로 설치 공사계약을 체결했다.

    에스에너지는 이번 공사에 국내에서 양산하는 국산모듈을 포함해 인버터, 변압기 등 모든 주요 기자재를 100% 국산자재를 사용한다.

    특히 에스에너지가 양산하는 모듈 중 최고효율의 모듈을 사용해 동서발전이 당초 계획했던 20MW보다 25% 상향된 25MW 용량의 설비를 설치할 수 있게 됐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제1처리장 육상 태양광은 인위적인 환경훼손이 없는 최적의 태양광 설치 부지”라며 “기존의 매립지를 활용해 청정에너지발전소로 변모하겠다는 창의적 노력의 산물”이라고 말했다.

    한편, 당진화력 제1회처리장 육상태양광은 2020년 6월 준공될 예정이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