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14.8℃
맑음
미세먼지 29

손학규 "文정부, 기업과 만남보다 일본 정부와 소통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19.07.08 10:06
  • 수정 2019.07.08 10:08
  • 이동우 기자

"명분에 얽매여있을 때 아냐"

<@IMG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8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한일관계가 최악으로 치닫고 있는데 대해 "정부는 기업인을 만나는 게 우선이 아니라 일본 정부와 직접 소통하고 담판해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제 대법원판결이란 명분에 얽매여있을 때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30대 그룹 총수의 만남이 예정된 것에 대해 "기업이 문제가 아니라 한일간 국제관계가 어그러져 생긴 것"이라며 "문제의 근본 원인을 직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지난해 10월 대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 배상 판결을 했고 이번달부터 압류 절차가 시작된다. 일본은 강력 반발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삼권 분립 원칙에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 정부가 피해 보상을 위한 한일 기업의 기금 조성안을 제안했지만 일본 입장에서 진정성이 있다고 느껴지는지 심각하게 생각해야 한다. 보완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일본의 도덕적 문제만 따지는 명분론도 아니다. 앞으로 일본과 경제 관계의 악화 가져올 대한민국 경제의 미래를 생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