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9.1℃
맑음
미세먼지 59

손학규 "文대통령, 북미회담 종전선언…과도한 낙관적 태도"

  • [데일리안] 입력 2019.07.03 10:53
  • 수정 2019.07.03 10:54
  • 이동우 기자

"트럼프, 북한땅을 밟은 것만으로 한반도 평화 안 와"

"트럼프, 北 밟은 것만으로 한반도 평화 안 와"

<@IMG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3일 지난달 30일 진행된 '북미회담'을 문재인 대통령이 종전선언이라고 평가한 것과 관련해 "과도한 낙관적인 태도는 조급한 자세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비핵화는 아직 어떤 실질적인 진전도 없는 상황으로 판문점 회담에서 비핵화를 위한 실무협상이 재개된다는 정도만 합의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 핵 문제의 복합성을 비춰볼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땅을 밟은 것만으로 종전선언이 되고 한반도에 평화가 오는 것은 결코 아니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에 대한 열정은 인정한다. 하지만 판문점 회담에서 대한민국의 문 대통령이 소외된 것에 대한 진지한 반성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 일본의 보호무역에 대해 "정부 간 외교 충돌로 생긴 일인데 어떻게 대통령이 외면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며 "대통령이 책임지고 이 사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