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우 측 "술자리서 여성 강제 추행? 단순 오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21:17:40
    이민우 측 "술자리서 여성 강제 추행? 단순 오해"
    기사본문
    등록 : 2019-07-03 08:2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여성들을 강제 추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신화 멤버 이민우가 "단순 오해에서 비롯된 해프닝"이라고 밝혔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술자리에서 여성들을 강제 추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신화 멤버 이민우가 "단순 오해에서 비롯된 해프닝"이라고 밝혔다.

    이민우의 소속사 라이브웍스 컴퍼니는 3일 공식입장을 통해 "정확한 진위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지인들과 함께한 포장마차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서 신고 자체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민우는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이 발생한 그 자체로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 당사자 간의 오해가 풀린 상황인 만큼 추측성 추가 보도는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동아일보는 이민우가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연예계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20대 2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