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공사·GS에너지, UAE 할리바 유전 원유생산 개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17:25:42
    석유공사·GS에너지, UAE 할리바 유전 원유생산 개시
    발견원시부존량 11억배럴…일생산량 올해말 4만배럴까지 증산
    기사본문
    등록 : 2019-07-02 19:00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 한국석유공사와 GS에너지가 개발에 참여한 UAE 할리바 유전 전경. ⓒ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공사와 GS에너지로 구성된 UAE 한국컨소시엄이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와 한국 기업 최초로 UAE 탐사광구 개발에 성공,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들어갔다.

    석유공사와 GS에너지는 2일 UAE 아부다비에서 할리바 유전의 상업생산 개시를 축하하는 기념식을 ADNOC과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UAE 할리바 유전은 한국컨소시엄 지분 40%(석유공사 30%, GS에너지 10%), ADNOC 지분 60%로 구성돼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과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술탄 알 자베르 UAE 국무장관 겸 ADNOC 사장, 홍일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등 국내외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UAE 한국컨소시엄과 ADNOC은 지난 2012년 3월 아부다비와 광구 참여계약을 맺고 탐사를 진행해 할리바 유전에서 상업적 매장량을 확보한 바 있다.

    한국과 UAE의 공동운영사인 알다프라는 생산시설 건설을 통해 연말까지 하루 4만배럴 수준으로 생산량을 늘리고 추가광구 개발을 통해 더 많은 원유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측 연간 생산량은 584만배럴(일산 4만배럴 기준)로 국내 도입 등 자유롭게 물량 처분이 가능하며, 이는 약 3억9000만달러의 가치로 환산된다. 2023년까지 점진적으로 하루 6만배럴까지 증산할 예정이다.

    할리바 참여 당시 발견원시부존량(이중 20~30%가 가채매장량)은 1억8000만배럴로 전망됐으나, 계속적인 탐사 및 평가 작업의 성공에 따라 규모가 11억배럴로 대폭 증가했다.

    이 유전에서 생산된 원유는 호르무즈 해협 외곽에 위치한 터미널로 이송돼 저장되므로 해협이 봉쇄되는 위급한 상황에서도 생산원유의 국내도입이 가능해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전략적 의미가 크다.

    이번 원유생산은 한국컨소시엄이 탐사, 개발, 생산에 이르는 과정을 ADNOC과 공동으로 추진해 거둔 성과로 한국 석유기업의 역량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으며, 석유공사와 GS에너지가 전략적 상호협력 및 기술교류를 통해 시너지효과를 창출한 사례이기도 하다. 또한 우리 정부도 2015년부터 올해까지 총 1033억원을 출자하고 적극 지원했다.

    할리바 유전 원유생산 성공은 현 정부 들어 한국-UAE 관계가 특별 전략동반자 관계로 격상된 후 나온 첫 가시적 성과로, 앞으로 국내 민간기업의 진출기회가 확대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술탄 알 자베르 UAE 국무장관 겸 ADNOC 사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할리바 유전의 생산개시는 아랍에미리트와 한국 간의 긴밀하고 굳건한 전략관계를 강화하는데 에너지 분야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ADNOC의 2030 스마트 성장전략 가속화에 따라 앞으로도 전략적 파트너십을 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ADNOC은 양호한 조건의 석유개발사업 기회를 제공해 석유생산 능력을 확장하는데 노력하고 있으며, 할리바 유전은 ADNOC의 전략적 목표달성에 중요한 사업”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UAE는 2018년 하루 380만배럴의 원유를 생산한 세계 8위의 산유국으로, 그간 메이저 석유사와 소수국가에만 자국 내 광구참여를 허가해 왔으며, 이날 생산 기념식을 가진 할리바 유전은 한국기업으로서 UAE에 최초로 진출한 사업이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