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8.8℃
맑음
미세먼지 80

트럼프 "김정은과 분노 있었지만 지금 사이 좋아져"

  • [데일리안] 입력 2019.06.30 13:56
  • 수정 2019.06.30 13:58
  • 이동우 기자

문재인·트럼프 한미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트럼프 北비핵화 "저는 서두르지 않을 것"

<@IMG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저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사이에 많은 분노가 있었지만 지금은 사이가 좋아졌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저와 김 위원장은 좋은 케미스트리(조합)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김 위원장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만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 방문 계획에 대해 "여기까지 왔으니 '김 위원장에게 인사하면 어떻겠나' 하는 생각이 떠올랐고 김 위원장에게도 바로 반응이 왔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이 자리에 (주한미국) 대사의 영전을 받으며 들어올 때 '굉장히 혼란스러운 상황'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지금 일어나는 다양한 상황, 특히 한국과 북한 간 반목적 상황 때문에 문제가 있고 많은 위험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유해 송환도 이뤄지고, 인질도 구출됐고, 더 이상 미사일·핵 실험도 없다"며 "한국이 완전히 다른 나라가 됐고 일본 하늘에도 미사일이 날아가지 않게 된 것은 여러분도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진전된 분위기를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제재가 아직 해제되지 않았지만 저는 서두르지 않을 것"이라며 "이란에 대해서도 그렇지만 서두르면 반드시 문제가 생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