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양현석, 9시간 조사받고 귀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00:06:58
    '성접대 의혹' 양현석, 9시간 조사받고 귀가
    26일 참고인 신분으로 경찰 출석 조사
    장시간 조사 후 황급히 자리 이동
    기사본문
    등록 : 2019-06-27 08:5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YG

    외국인 투자자를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오후 4시께 양 전 대표 프로듀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뒤 27일 0시 45분께 돌려보냈다.

    9시간 가까이 경찰 조사를 받은 양 전 대표는 조사를 마친 뒤 검은색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채 취재진을 피해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양 전 대표가 과거 투자자들과 함께한 식사 자리에서 성매매가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양 전 대표는 지인의 초대로 식사만 했을 뿐,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7일과 이달 24일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양 전 대표와 가수 싸이가 지난 2014년 7월 서울 한 고급 식당을 빌려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성접대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양 전 대표와 싸이는 "성접대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경찰은 당시 여성들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진 유흥업소 관계자를 불러 조사한 데 이어, 지난 16일에는 싸이를 불러 조사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