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폐탈질촉매 재활용 상용화 협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1일 17:19:00
    동서발전, 폐탈질촉매 재활용 상용화 협력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16:06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권오철 한국동서발전 기술본부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26일 ‘폐탈질촉매 재활용 사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조영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연구지원실장(왼쪽에서 다섯 번째), 오영복 한내포티 대표이사(왼쪽에서 세 번째) 등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26일 오전 울산 중구 본사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내포티와 ‘폐탈질촉매 재활용 사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그동안 적정한 재활용 기술이 없어 전량 매립되던 폐탈질촉매에서 텅스텐, 바나듐 등 유가금속을 회수해 산업소재로 재활용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탈질촉매는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 제거를 위해 사용하는 암모니아와 질소산화물의 반응을 촉진할 목적으로 탈질설비에 사용된다.

    폐탈질촉매 재활용 상용화 사업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2011년부터 추진해 온 ‘폐촉매로부터 유가금속 침출‧회수 공정 기술개발’ 성과를 토대로 한내포티가 유용자원 회수 실증 공정을 확립한 사업이다.

    동서발전은 해당 사업의 원료물질로 사용될 폐탈질촉매를 10년간 무상으로 제공하고 폐촉매의 수집‧운반 등 재활용 사업을 지원한다.

    폐기물로 인식돼 버려지는 폐자원을 재활용하면 연간 약 2억원의 폐기물처리비 절감과 매립 최소화는 물론 환경 보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재활용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각 기관이 보유한 자원과 기술정보 교류 등에 협력하여 정부의 자원순환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