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8.1℃
맑음
미세먼지 41

동서발전, 폐탈질촉매 재활용 상용화 협력

  • [데일리안] 입력 2019.06.26 16:06
  • 수정 2019.06.26 16:06
  • 조재학 기자

<@IMG1>
한국동서발전(대표 박일준)는 26일 오전 울산 중구 본사에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내포티와 ‘폐탈질촉매 재활용 사업화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그동안 적정한 재활용 기술이 없어 전량 매립되던 폐탈질촉매에서 텅스텐, 바나듐 등 유가금속을 회수해 산업소재로 재활용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탈질촉매는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 제거를 위해 사용하는 암모니아와 질소산화물의 반응을 촉진할 목적으로 탈질설비에 사용된다.

폐탈질촉매 재활용 상용화 사업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2011년부터 추진해 온 ‘폐촉매로부터 유가금속 침출‧회수 공정 기술개발’ 성과를 토대로 한내포티가 유용자원 회수 실증 공정을 확립한 사업이다.

동서발전은 해당 사업의 원료물질로 사용될 폐탈질촉매를 10년간 무상으로 제공하고 폐촉매의 수집‧운반 등 재활용 사업을 지원한다.

폐기물로 인식돼 버려지는 폐자원을 재활용하면 연간 약 2억원의 폐기물처리비 절감과 매립 최소화는 물론 환경 보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재활용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각 기관이 보유한 자원과 기술정보 교류 등에 협력하여 정부의 자원순환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을 통한 사회적 가치를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