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G20 한일정상회담 무산에 "망신외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16:21:52
    나경원, G20 한일정상회담 무산에 "망신외교"
    "文정권 무책임·무능 외교 드러나"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10:42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文정권 무책임·무능 외교 드러나"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불발된 데 대해 "문재인 정권의 무책임·무능·망신 외교가 한꺼번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일본으로부터 단칼에 거절당한 '망신 외교'로 국민 자존심마저 떨어트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일 관계는 단순한 감정적 차원을 넘어 국익 차원에서 꼼꼼히 따져봐야 하는데, 이 정권은 정치 보복이라는 국내 정치적 이해관계에만 얽매여 관계 파탄도 서슴지 않는 무책임 외교를 보여줬다"며 "지금부터라고 국익과 안보·경제를 위한 외교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를 향해서도 "깊은 유감을 표시한다"면서 "한일 관계 개선에 보다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야 한다. G20 개최국으로서 보다 열린 자세를 갖고 한일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모색해달라"고 재차 요구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