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파리 에어쇼 참가...글로벌 시장 공략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08:28:52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파리 에어쇼 참가...글로벌 시장 공략
    항공기 엔진 핵심부품 실물 전시 통해 첨단 기술력ㆍ품질 과시
    기사본문
    등록 : 2019-06-18 13:12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파리에어쇼 전시장 전경.ⓒ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 핵심부품 실물 전시 통해 첨단 기술력·품질 과시

    항공엔진 조립 및 항공부품 제조 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대표 신현우)는 오는 17일(현지시간)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 공항 인근에서 개최되는 파리 에어쇼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 엔진부품 수출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인 이번 파리 에어쇼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공엔진의 핵심 부품이라고 할 수 있는 회전체 부품(IBR·디스크 등)과 수리온 헬기 보조동력장치(APU) 등을 처음으로 실물 전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첨단 기술력과 품질을 강조하면서 항공기 엔진 메이커인 고객과 관련 업계 그리고 현지에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장은 “4년전인 지난 2015년에 우리 회사가 단순 엔진부품 공급업체에서 RSP 파트너로 격상된 이후, 달라진 위상을 이번 에어쇼에서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세계 3대 항공기 엔진 제조사인 제너럴일렉트릭(GE)·프랫앤위트니(P&W)·롤스로이스(R-R) 등 세계적인 항공엔진 업계의 최고 경영진과 만남을 통해 신규 대형수주 협상을 추진하는 등 글로벌 사업 및 수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파리 에어쇼를 통해 국산 항공기엔진부품의 우수성과 항공 기술력을 널리 알리면서 항공기 엔진부품 수출에 적극 나서는 등 글로벌 항공시장을 공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난해 말 준공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베트남 신공장에서 제품 생산이 올해 본격화됨에 따라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 및 가격 경쟁력을 갖춤으로써 공격적 수출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의 항공기 엔진부품 전문업체 이닥(EDAC)을 인수하는 등 미국 내 세계적인 엔진 제조사인 GE·P&W의 인접 거점에 사업 확대 플랫폼을 구축했다.

    아울러 한화그룹은 오는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및 방위산업 분야의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4조원을 투자할 것을 밝히며 항공사업 육성의 적극적인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프랑스 ‘파리 에어쇼’는 지난 1909년부터 격년제로 개최하는 세계 최대 민·군수 항공우주전시회로 영국 판버러 에어쇼, 싱가포르 에어쇼 등과 함께 세계 3대 에어쇼로 일컫어 진다. 올해 행사는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파리 르 부르제 공항 인근에서 열리며 전 세계 150여개국에서 32만명 이상이 방문한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