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의원워크숍 개최...당내 안정화 접점 찾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22:56:59
    바른미래, 의원워크숍 개최...당내 안정화 접점 찾나
    '혁신위원장' 인선 및 권한 여부 쟁점
    송태호 윤리위원장 사퇴, 河징계 새국면
    기사본문
    등록 : 2019-06-10 16: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혁신위원장' 인선 및 권한 여부 쟁점
    송태호 윤리위원장 사퇴, 河징계 새국면


    ▲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2019년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유승민 의원이 손학규 대표 옆을 스쳐 지나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10일 바른미래당 의원워크숍에선 당내 분열 해소를 위한 ‘혁신위원회’ 구성 문제가 논의 될 전망이다. 송태호 윤리위원장의 사퇴로 새로운 국면을 맞은 하태경 최고위원 징계 여부도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당내 혁신위원장 인선을 놓고 당권파와 퇴진파는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현재 당권파가 혁신위원장에 주대환 플랫폼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을 내세우고 있고, 퇴진파는 이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주 의장이 손 대표의 싱크탱크인 동아시아미래재단 이사를 지낸 전력이 있다는 이유다.

    앞서 같은 재단 소속이었던 송 윤리위원장이 이날 손 대표에게 직접 사직서를 제출한 만큼 당내 중립을 지켜야 하는 자리에 적합하지 않다는 게 퇴진파의 주장이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다른 분들이 추천도 하고 했다”면서 “아직 구체적으로 협의가 된 문제는 아니다”고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혁신위원회 권한 여부도 또 다른 쟁점이다. 당권파와 퇴진파가 총선 승리를 위한 당 쇄신의 필요성에 공감하면서도 손 대표 퇴위 문제에 대해서는 입장이 대립하고 있다.

    ▲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2019년도 바른미래당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특강을 위해 참석한 김대환 전 고용노동부 장관이 의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당권파는 손 대표 퇴진과 혁신위원회 구성과는 연관성이 없다는 입장이다. 문병호 최고위원은 “당의 체제 개혁, 인물 발굴, 개혁 의제 선정 등을 하는 일이 이번 혁신위의 과제”라고 선을 그었다. 손 대표 퇴진 문제는 혁신위의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반면 당권파는 혁신의 시작은 손 대표 사퇴에서부터 시작된다고 강조하고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오늘 연찬회에서 혁신위 구성이 논의되는데, 혁신위를 하되 어떤 것은 논의해도 되고 어떤 것은 논의해선 안 된다는 당 일각의 주장이 있다”며 “그것은 혁신을 하지 말자는 것이고, 반혁신위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송 윤리위원장이 사직하면서 하 최고위원의 징계 여부가 사실상 잠정 연기된 상황이다. 당내 일각에서는 하 최고위원이 가장 낮은 수위인 ‘경고’로 징계가 끝날 수 있을 것으로도 내다봤다.

    당 윤리위원회는 윤리위원장 부재시 부윤리위원장이 회의를 개최해 징계여부를 논의할 수 있지만 하 최고위원의 징계여부를 놓고 윤리위원회 내부에서도 상당히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한 관계자는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이날 워크숍에서 혁신위원장 인선을 놓고 주대환 의장에 대한 바른정당계의 의중을 타진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보수개혁의 뜻을 갖고 있는 주 의장을 잠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지 여부가 논의되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