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21시 기준
602 명
확진환자
6 명
사망자
8057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0.4℃
맑음
미세먼지 21

전해철 "양정철의 광역단체장 만남, 제대로 일하는 과정"

  • [데일리안] 입력 2019.06.10 13:03
  • 수정 2019.06.10 13:04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당 정책 책임지는 민주연구원 입장서 정책 협약 필요"

"당 정책 책임지는 민주연구원 입장서 정책 협약 필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광폭 행보'에 대해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광폭 행보'에 대해 "(언론이) 모든 걸 다 정치적으로 해석해서 그렇지만 저는 제대로 된 정책을, 일을 하는 과정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양 원장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3철'로 불린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중요한 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민주연구원 입장에서는 그런 예산 정책 협의에 대상이 되는 광역자치단체와 여러 가지 정책 협약을 하는 게 필요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전 의원은 "정책 협약의 주체는 당연히 정책의 중심에 있는 민주연구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양 원장이) 광역단체장을 만나는 게 문제가 아니고 광역자치단체와 민주연구원이 정책 협약을 하기 위한 거라고 해야 한다"고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양 원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회동에 대해선 "두 사람은 개인적으로 굉장히 친한 사이"라며 "2012년 대선 이후로 쭉 만나오면서 많은 이야기도 하고 있어서 저녁에 정말 순수하게 사적인 모임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만남에서 국내에 관련된 정치적 정보나 국내 정보를 (얘기)할 여건도 안 되고 (국정원) 조직도 그렇게 돼 있다"며 "옛날의 시각으로 보는 거는 기본 전제가 틀렸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