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효상 제명' 요구에 '정청래' 맞불…여야 공방 가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1일 10:12:10
    '강효상 제명' 요구에 '정청래' 맞불…여야 공방 가열
    민주 "반국가적 범죄" VS 한국 "한미동맹 균열 우려 알린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5-25 19:10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민주 "반국가적 범죄" VS 한국 "한미동맹 균열 우려 알린 것"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 유출 사건을 놓고 여야 정치권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 유출 사건을 놓고 여야 정치권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강 의원이 외교기밀 누설로 국익을 훼손했다며 출당 및 제명을 촉구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역시 한미 정상 통화 내용 입수 사실을 자랑한 바 있다며 역공을 펼치고 있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7일에 있었던 한미 정상간 전화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일 직후 잠깐이라도 한국에 들러달라', '대북 메시지 차원에서도 필요하다'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만약 방한을 한다면 일본을 방문한 뒤 미국에 돌아가는 길에 잠깐 들르는 방식이면 충분할 것 같다'고 답했다고 전하면서, 정부의'저자세 외교'를 비판한 바 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강 의원은 외교 기밀에 해당하는 한미정상 간 대화 내용을 불법적으로 수집하고 누설한 반국가적 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한국당이 지속적으로 한미공조의 틈을 벌이려 했던 무책임 태도나 강 의원을 두둔하는 모습을 볼 때 이번 외교 기밀 누설 사건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무산시키고 한미동맹에 균열을 일으키려는 의도된 기획은 아니었는지 강한 의구심마저 든다"고 했다.

    현재 민주당은 국회 차원에서 강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해 스스로 의원직을 사퇴하거나 한국당이 제명 처리할 수 있도록 동의해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한국당은 야권이 대미외교, 북핵문제의 올바른 방향전환을 해 줄 것을 정권에 전달한 것이 이번 사안의 핵심이라고 반박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미정상회담 성사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통사정을 한 정황이 공개됐을 때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다'라고 말했다"며 "사실이 아닌 것이 어떻게 삽시간에 기밀이 될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전 대변인은 "더구나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작년 1월 8일 한 종편채널에서 지난 1월 4일 있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통화 녹취를 입수했다고 자랑했으며 통화 내용까지 상세히 설명했었다"며 "같은 당의 전직 의원까지 받아보고 방송에서 만담용으로 떠드는 내용을 현 야당 의원이 알고 기자회견을 하면 문제인 것이냐"고 되받아 쳤다.

    이어 정부를 향해 "한미동맹 균열 우려를 알린 야당 의원에 대한 겁박을 즉각 중단하라"며 "그것이 진정 국익을 위한 길"이라고 꼬집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