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양호 전 회장에 400억원대 퇴직금 지급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4일 05:14:51
    대한항공, 조양호 전 회장에 400억원대 퇴직금 지급
    유족 뜻에 따라 위로금은 지급 안해
    기사본문
    등록 : 2019-05-21 08:3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한진그룹
    유족 뜻에 따라 위로금은 지급 안해

    지난달 세상을 떠난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대한항공으로부터 400억원대의 퇴직금을 받았다.

    21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달 이미 조 전 회장의 대표 상속인에게 400억원대의 퇴직금을 이미 지급했다.

    위로금은 유족들의 뜻에 따라 지급하지 않았다. 대한항공 정관과 퇴직금 규정에 따르면 퇴직 임원이 특수한 공로를 인정받으면 퇴직금 2배 이내의 퇴직 위로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계열사의 퇴직금·위로금 액수와 지급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고 조 전 회장은 생전 대한항공을 비롯해 한진칼, (주)한진, 한국공항, 진에어 등 5개 상장사와 비상장사인 정석기업, 한진정보통신, 한진관광, 칼호텔네트워크 등 총 9개 회사에 임원으로 등재돼 있었다.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은 5개 상장사에서 약 107억원의 보수를 받았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