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달창' 발언 나경원에 "모르고 쓴게 더 한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6:27:21
    손혜원, '달창' 발언 나경원에 "모르고 쓴게 더 한심"
    "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핑계라고 대나…의미도 모른채 마구 떠들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5-12 11:1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손혜원 무소속 의원 ⓒ데일리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비하적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힌 가운데,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손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표현의 의미와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썼다'고요?"라고 반문한 뒤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인걸 아직도 모르시네"라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어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이걸 핑계라고 댑니까"라면서 "요즘 내뱉는 말들도 의미도 모른 채 마구 떠드는 거였군요"라고 공격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대구문화예술회관 앞에서 개최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에서 문 대통령의 방송 대담을 언급하며 "방송사 기자분이 '문빠' '달창'에 공격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달창'은 '달빛창녀단'의 줄임말이다. 이는 '달빛기사단'이라고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하기 위해 생긴 말로 여성 비하 및 혐오를 내포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들 언급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자 나 원내대표는 3시간 후 기자들에게 사과문을 보내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문 대통령의 극단적 지지자를 칭하는 과정에서 그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