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측, 마약 양성 반응에도 여전히 혐의 부인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5월 20일 21:18:04
    박유천 측, 마약 양성 반응에도 여전히 혐의 부인
    기사본문
    등록 : 2019-04-25 11:41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측이 마약 양성 반응에도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측이 마약 양성 반응에도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박유천의 변호인인 권창범 변호사는 연합뉴스에 "국과수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박유천)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권 변호사는 "영장실질심사까지 시간이 별로 없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유천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국과수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따라 박유천은 오는 26일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구속 여부가 갈리게 된다.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박유천이 이러한 입장을 밝힘에 따라 영장실질심사에서는 경찰과 박 씨 측이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박유천은 올해 2∼3월 전 연인인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하고 이 가운데 일부를 5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자신에 대한 마약 투약 의혹이 불거진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난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세 차례에 걸친 경찰 조사에서도 혐의를 줄곧 부인했다.

    박유천과 황씨는 결혼까지 준비했으나 결국 파혼했고, 지난해 4월 공식적으로 결별을 인정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