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지끈' 당 깨지는 소리 나는데…김관영은 왜 패스트트랙 강행했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21:02:00
    '와지끈' 당 깨지는 소리 나는데…김관영은 왜 패스트트랙 강행했나
    바른미래, 선거제 패스트트랙 추인…당내 반발 확산
    정치권 일각, 金·민주당 군산 무공천 밀약설 제기
    金 측 "한국당, 협상장 앉히기 전략…공천설 일축"
    기사본문
    등록 : 2019-04-24 03: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바른미래, 선거제 패스트트랙 추인…당내 반발 확산
    정치권 일각, 金·민주당 군산 무공천 밀약설 제기
    金 측 "한국당, 협상장 앉히기 전략…공천설 일축"


    ▲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는 것에 자신감을 보였던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3일 추인에 성공했다. 김 원내대표는 "대표성과 비례성을 보장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정치적 이해관계보다 대의적 명분을 우선적으로 고려했다는 의미다.

    반면 표결 절차는 바른정당계 인사들의 반발을 불러왔다. 이언주 의원은 추인 직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탈당을 선언했다. 당내 일각에서는 무리한 추인 강행을 놓고 차기 총선을 위한 ‘군산 무(無)공천’ 밀약 때문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실제 이날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김 원내대표를 향해 “나이도 젊고, 정치를 해야 할 것 같으면 바로 자기가 원하는 민주당에 입당하면 되지 않느냐”며 “전북 군산에서 본인의 3선 진입이 어려운가”라고 꼬집었다.

    이 의원이 김 원내대표 실명을 거론하며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더불어민주당과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담합 가능성을 직접적으로 제시한 것이다. 대의적 명분보다 자신의 안위를 우선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다.

    이에 김 원내대표 측은 “말도 안 되는 시나리오”라고 일축했다. 김 원내대표 측 관계자는 기자와 통화에서 “선거제 개혁이라는 가장 큰 명분은 당과 개인의 유불리로 주장할 수 없다”며 “패스트트랙은 한국당을 논의 테이블에 앉히기 위한 저돌적인 방법 중 하나”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에 대한 협의를 시작해 본회의에서 처리할 경우 패스트트랙은 무효 처리가 된다”고 강조했다. 또 김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군산 무공천 의혹에 대해서 “어디서부터 나왔는지 모르지만 그게 사실이라면 김 원내대표는 정치권에서 매장당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만약 의혹이 사실이라고 할 경우 민주당 측에서 군산을 노리는 분들이 가만히 있겠는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도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지 않는가”라고 밀약설이 가능성 없는 시나리오라는 점을 강조했다.

    앞서 바른미래당은 이날 격론 의총 끝에 표결 참석자 23명 중 12명이 찬성, 11명이 반대해 1표 차이로 선거제 패스트트랙 지정을 추인했다. 바른미래당 원내 29석 중 이언주 의원 등 4명은 당원권이 정지됐고, 박주선·박선숙 의원은 이날 의총에 불참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