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전환 정책 ‘최대 수혜’…가스공사 채용문 넓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8일 18:47:39
    에너지전환 정책 ‘최대 수혜’…가스공사 채용문 넓혀
    가스공사 상반기 148명 채용…지난해 상반기보다 3배 이상 큰 규모
    경영평가에 목줄 매인 공기업…한전‧한수원 등 예년 수준 채용 유지
    기사본문
    등록 : 2019-04-16 06:00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가스공사 상반기 148명 채용…지난해 상반기보다 3배 이상 큰 규모
    경영평가에 목줄 매인 공기업…한전‧한수원 등 예년 수준 채용 유지


    ▲ 구직자들이 채용박람회에 채용공고를 살펴보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부가 청년 일자리 창출에 방점을 찍고 있는 가운데 탈원전‧탈석탄을 골자로 한 에너지전환 정책의 최대 수혜자로 평가받는 한국가스공사의 채용규모 확대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에너지공기업 및 공공기관 알리오 등에 따르면 대다수 에너지공기업이 예년과 비슷한 규모의 채용이 이뤄질 것으로 보이며, 가스공사는 채용규모를 대폭 늘렸다.

    가스공사는 상반기 일반직 신입 기준으로 148명을 채용한다. 지난해 상반기 채용형 인턴제를 통해 채용한 44명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 270명을 선발한 데 이어 대규모 채용이다.

    가스공사가 채용규모를 늘린 배경에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이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가스공사는 정부 에너지정책 기조에 힘입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26조1850억원, 영업이익 1조2768억원을 기록, 3년 만에 흑자 전환했다.

    원전가동률 감소 및 노후 석탄화력발전 셧다운 등으로 LNG발전량이 증가하는 등 일시적인 에너지 믹스 변화로 가스공사가 수혜를 입었고, 이는 향후 에너지전환 정책의 ‘미리보기’와 같다는 게 업계의 지배적인 평가다.

    정부는 탈원전‧탈석탄 정책을 추진하는 동시에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을 펼치고 있다. 원전과 석탄화력발전이 줄어드는 만큼 재생에너지 확대의 성과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틈새를 LNG발전이 차지, 가스공사의 몫으로 돌아간다는 분석이다.

    또 내년 1월부터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가 본격화됨에 따라 LNG를 연료로 한 선박이 늘면서 관련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남북경협에 따른 러시아 PNG 사업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특히 정부가 지난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경제는 가스공사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 에너지공기업 2018~2019년 채용현황 및 계획.ⓒ공공기관 알리오


    한전을 비롯한 에너지공기업은 지난해 실적악화에도 채용규모를 크게 줄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전은 지난해 연결기준 60조6276억원 매출에 2080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 6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등 발전5사의 ‘2018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발전5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연결기준 약 1128억원으로 전년 대비(3033억원) 약 62.8% 감소했다. 한수원도 지난해 매출액이 8조9551억원, 영업이익이 1조1456억원으로, 2017년보다 각각 5.8%, 18% 감소했다.

    한전은 올해 상반기 570명을 채용할 예정으로, 지난해 상반기 채용인원(567명)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해 240명을 채용한 한수원도 올해 상반기 145명, 하반기 100명 등 총 245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현재 상반기 채용계획이 확정된 중부발전과 남부발전도 지난해와 채용규모가 대동소이하다. 지난해 상반기 60명을 채용한 중부발전은 올 상반기에는 50명을 선발한다. 남부발전은 올 상반기 115명(대졸수준 신입)을 채용한다. 남부발전은 지난해 하반기 101명을 채용한 바 있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보다 10명 증가한 115명을 선발할 예정이며, 오는 5월 상반기 공채를 진행한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직격탄을 맞은 한전기술도 오는 9월 약 90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지난해 보다 5명가량 증가한 수준이다. 한전원자력연료도 대졸 기준으로 지난해(12명) 보다 8명 증가한 2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른 부담이 커지는 상황에서 에너지공기업이 ‘일자리 창출’에 나서는 이유는 정부의 공기업 경영평가에서 가중치가 높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에너지공기업이 정부의 경영평가에 맞춰 정책을 부응하다보니 경영부담만 가중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기획재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2019년도 공공기관 경영평가편람’에 따르면 공기업의 평가지표 가중치 중 ‘일자리 창출’은 ‘7’로, 경영관리 항목에서 개별지표 중 가장 높다. 공기업에는 가스공사, 한전, 한수원, 발전5사, 한전기술 등이 해당된다.

    온기운 숭실대 경제학과 교수는 “한전과 발전5사 등 에너지공기업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비용부담이 증가하고 있다”며 “주식시장에 상장된 일부 공기업은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서야 하는 등 공공성 추구와 동시에 수익성도 지향해야하는 딜레마에 빠져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