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4.3℃
맑음
미세먼지 26

'제2의 정준영카톡방' 파문 예고…신기현 "저 아닙니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4.05 09:34
  • 수정 2019.04.05 09:34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배우 신기현이 불법 음란물 유포 단톡방 멤버로 지목된 영화배우 신 씨는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 신기현 인스타그램
배우 신기현이 불법 음란물 유포 단톡방 멤버로 지목된 영화배우 신 씨는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 신기현 인스타그램

배우 겸 가수 신기현이 이른바 '제2의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의심받는 것과 관련 해명에 나섰다.

신기현은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영화배우 신씨는 제가 아니다. 소속사 측에서 부인했다는데 저는 소속사도 없다"라고 억울해했다.

앞서 SBS '8시 뉴스'는 부유층 자제들과 영화배우, 모델 등이 포함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정준영 몰카 사건과 비슷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보도해 논란이 됐다.

해당 보도에서는 영화배우 신씨가 등장했고, 일부 누리꾼들은 신기현을 의심했다. 신기현은 과거 정준영, 로이킴 등과 함께 'FC 앙투라지'에 출연한 인연도 있었다.

신기현은 "신씨 하니까 사람들이 저인줄 안다. 살려달라"라고 호소하고 승리, 정준영과의 인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기현은 "승리=약 14년 전 배틀신화 오디션 프로그램. 정준영=fc 앙투라지 예능프로그램 함께 했다"고 해명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