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김효준 회장 대표이사 물러나…후임에 한상윤 사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22:44:57
    BMW코리아, 김효준 회장 대표이사 물러나…후임에 한상윤 사장
    김효준 회장, 기존 회장직은 계속 수행
    기사본문
    등록 : 2019-04-01 10:21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BMW그룹코리아 한상윤 신임 대표이사 사장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회장, 기존 회장직은 계속 수행

    BMW그룹 코리아는 1일 신임 대표이사에 한상윤 사장(52)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기존 대표이사를 맡고 있던 김효준 회장(62)은 그간 보여준 혁신적인 리더십과 경영 성과를 바탕으로 회장직을 계속 수행하기로 했다.

    BMW 그룹 보드멤버이자 BMW, MINI, 롤스로이스 세일즈를 통합 총괄하는 피터 노타는 “김 회장은 1995년 BMW 그룹 코리아가 한국 시장에서 수입차 최초의 법인을 설립할 당시부터 현재까지 가장 중요한 역할과 혁신적인 리더십을 발휘해왔다”며 “이러한 노력과 경험을 기반으로 한 신임 대표이사가 BMW 그룹 코리아를 성공적으로 이끌어갈 것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MW 그룹 이사회를 대표해 한국 시장을 이끌어온 김 회장의 비전과 리더십, 헌신에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1995년 BMW 그룹 코리아 설립 당시 재무담당(CFO)으로 근무를 시작한 이후 2000년도에 대표이사에 취임해 현재까지 재직하는 동안 1만4000여명의 직‧간접적 고용창출과 국한 내 500여개 업체와의 협력을 이끌어 내는 등 한국 사회에 큰 공헌을 했다.

    헨드릭 본 퀸하임 BMW 그룹 아시아·태평양 총괄 사장은 “김 회장은 앞으로도 회장직을 계속 수행하면서 그간 쌓아온 경영 노하우를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8년부터 사장 역할을 맡았던 한 사장은 지난 1년간 대표이사직 승계를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으며, 이번에 대표이사에 취임하게 됐다.

    신임 한 대표이사 사장은 자동차 업계에서 25년의 경험을 쌓았으며, 한국에서 세일즈, 마케팅, MINI 총괄을 거쳤고 2016년 BMW 말레이시아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한 대표는 ‘하나의 목소리, 하나의 팀(one voice, one team)’을 목표로 BMW 그룹 코리아의 미래를 이끌어갈 예정이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