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비박 좌장도…한목소리로 '5·18 비하'에 쓴소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17:06:54
    친박·비박 좌장도…한목소리로 '5·18 비하'에 쓴소리
    서청원·김무성 "北 개입설 주장은 역사 왜곡"
    보수단체도 쓴소리…"3人 발언에 개탄과 분노"
    기사본문
    등록 : 2019-02-12 00: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서청원·김무성 "北 개입설 주장은 역사 왜곡"
    보수단체도 쓴소리…"3人 발언에 개탄과 분노"


    ▲ 5.18 민주화운동 단체 회원들이 1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망언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백승주, 이완영 의원 제명 및 지만원 구속수사 촉구 기자회견 '을 마친 뒤 자유한국당 대표실 항의방문을 시도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 내 비박(비박근혜)계 좌장인 김무성 의원과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무소속 의원이 한목소리를 냈다.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주장한 같은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향해 "역사 왜곡"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김 의원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세 의원의 발언이 "크게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것은 의견 표출이 아니라 역사 왜곡이자 금도를 넘어서는 것"이라며 "이번 발언은 한국당이 지향하는 자유민주주의 가치에 전혀 부합하지 않으며 역사의 진실을 외면한 억지주장"이라고 했다.

    극우 논객 지만원 씨가 주장하는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선 "전혀 근거가 없다"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황당무계한 주장을 입증하는 어떤 증거도 갖고 있지 못하면서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우리 사회를 멍들게 하고 있다"며 "북한군 침투설을 제기하는 건 이 땅의 민주화 세력과 보수 애국세력을 조롱거리로 만들고 우리 국군을 크게 모독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최근 일어난 상황에 대해 크게 유감을 표시한다. 해당 의원들이 결자해지의 자세로 국민들의 마음을 풀어줘야 한다"며 세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과 서청원 무소속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무성 "황당무계한 주장"…서청원 "당시 현장취재, 어불성설"

    당내 계파 분쟁과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 등으로 지난해 6월 한국당을 탈당한 서 의원도 같은 날 "객관적인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한국당의 일부 의원들이 보수논객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5·18은 재론의 여지 없는 숭고한 민주화운동이다. 일부가 주장하는 '종북좌파 배후설'은 어불성설"이라며 "해당 의원들은 이 기회에 생각을 바로잡고 국민 앞에 간곡히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로서 현장에 있었던 서 의원은 "현장을 직접 취재한 기자로서 당시 600명의 북한군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찾아볼 수 없었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분명한 역사적 진실이 있고 현장을 직접 본 사람이 있는데 민주화운동을 종북좌파 문제로 왜곡해 거론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수 단체들도 폄훼 발언을 한 한국당 의원들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보수 단체가 보수 정당의 의원들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공식 사과를 요구한 것은 이례적이다.

    국민행동본부 등 260개 보수단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한국당 의원들이 지만원의 과대망상과 거짓선동을 비호하고 옹호했다"며 "북한군 개입설 주장에 부화뇌동하는 일부 의원들의 무책임하고 무지한 행태에 개탄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해당 공청회를 주최하고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의 공식 사죄 △한국당의 공식 입장 △관련 법적 피해보상 추진 등을 촉구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