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66개 협력사에 ‘1%행복나눔기금’ 23억6천만원 전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3일 06:34:57
    SK이노, 66개 협력사에 ‘1%행복나눔기금’ 23억6천만원 전달
    지난달 28일 울산 CLX서 전달식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9-02-06 11:51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조경목 SK에너지 사장(왼쪽에서 네 번째)이 지난달 28일 SK울산 CLX 하모니홀에서 열린 ‘2019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 전달식’에서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왼쪽에서 여섯 번째), 이정묵 노조위원장(왼쪽에서 여덟 번째) 등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SK이노베이션

    지난달 28일 울산 CLX서 전달식 개최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28일 SK울산 CLX에서 개최한 ‘2019 SK이노베이션 협력사 상생기금 전달식’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1%행복나눔기금’은 구성원 기본급 1% 기부와 회사 일대일 매칭그랜트를 통해 조성됐다. 이번 행사에서는 ‘1%행복나눔기금’ 47억2000만원 중 절반인 23억6000만원이 66개 협력사 구성원 총 4431명에게 고루 전달됐다.

    SK인천석유화학은 올해 별도의 프로그램을 통해 기부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협력사 구성원인 박철환 아이엠에스텍 안전관리자는 “SK가 중소 업체와 상생한다는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며 “회사 사정에 따라 빈손으로 가기도 하는 명절인데 이렇게 2년째 설마다 SK에서 보너스를 받아 명절이 더욱 따듯해지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전달식에 참여한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금까지 수많은 행사에 다녔지만 가장 소중한 가치 있는 행사에 참석했다는 감회를 떨칠 수가 없다”며 “요즘 조선‧철강 등 산업 침체를 비롯해 울산 경제가 여러 면에서 힘든 시기인데, 이러한 상황에서 SK 노사가 합심해 조성한 상생기금이 협력사에게는 가뭄의 단비이자 성장하는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노사합의에 기반한 ‘1%행복나눔기금’을 통한 사회공헌과 협력사와의 상생이 임단협 타결 3년차에 접어들면서 건전하고 성숙한 노사문화로 정착, 이는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회사 발전의 원동력으로 자리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 노사는 2017년 9월 임단협을 통해 구성원 ‘1%행복나눔기금’에 합의하며, 구성원 기본급1%와 회사가 매칭그랜트한 기부금을 더해 마련된 ‘1%행복나눔기금’ 중 절반을 협력사 구성원을 위해 사용키로 한 바 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