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신흥시장서 굴절식 덤프트럭 수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22:04:58
    두산인프라코어, 신흥시장서 굴절식 덤프트럭 수주
    싱가포르 토목건설회사 30대, 홍콩 신공항 프로젝트용 10대 등
    기사본문
    등록 : 2019-01-30 11:57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 두산인프라코어가 싱가포르 토목건설회사 KTC에 굴절식 덤프트럭 30대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KTC는 지난해 20대 공급에 이어 이번 계약건까지 총 73대의 두산인프라코어 ADT를 운용하게 된다.ⓒ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가 싱가포르와 홍콩 등 신흥시장에서 굴절식 덤프트럭(ADT)을 연이어 수주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싱가포르 최대 토목건설회사 KTC에 올해 ADT 30대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ADT 단일수주 건 중 최대 판매 기록이다.

    ADT는 광산과 채석장 등 험지에서 주로 쓰이는 대형 덤프트럭을 말한다. 두산인프라코어 ADT는 특수 굴절시스템을 적용해 안정적이고 강력한 주행 성능을 갖췄으며 6륜 구동 시스템을 통해 적재물의 중량을 트럭 전체에 골고루 분배해 접지력이 높은 점이 특징이다.

    KTC는 이번 공급 물량까지 포함해 총 73대의 두산인프라코어 ADT를 운용하게 된다. 특히 2017년부터 텔레매틱스 솔루션 ‘두산커넥트(DoosanCONNECT™)’를 전체 ADT 장비에 기본 사양으로 장착해 사용중이다.

    두산은 홍콩에서도 신(新)공항 건설 프로젝트에 사용될 ADT 10대를 현지 건설회사 루엔 야우(Luen Yau)에 공급하기로 했다.

    홍콩에 공급되는 ADT는 홍콩공항의 터미널 확장과 활주로 추가 건설 등에 투입될 예정으로 올 하반기 공사가 본격화되면 추가 판매 가능성이 높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우수한 제품 성능에 두산커넥트 등 서비스 솔루션을 더해 고객 만족도를 높여온 덕분에 신흥시장에서 연이어 대규모로 ADT 수주를 할 수 있었다”며 “첨단 ICT와 IoT 기술을 적극 도입해 더욱 뛰어난 솔루션을 만들어 고객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두산인프라코어는 연비와 작업량, 이동거리 등의 정보 제공을 통해 대규모 장비 운용의 효율성을 높여주는 두산커넥트 솔루션을 앞세워 노르웨이 중장비 임대회사에 ADT 20대를 한 번에 판매한 바 있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