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37 명
격리해제
6463 명
사망
183 명
검사진행
19571 명
12.8℃
맑음
미세먼지 60

UFC 맥그리거, 세로니 도발에 반응 “싸우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19.01.20 16:18
  • 수정 2019.01.21 08:04
  • 김윤일 기자

<@IMG1>
UFC 최고의 인기파이터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의 다음 상대가 정해졌다. '카우보이' 도널드 세로니(36·미국)다.

세로니는 20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43' 라이트급 매치에서 알렉스 에르난데스를 상대로 2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백전노장인 세로니는 UFC 통산 최다승 보유자다. MMA 전적 35승 11패를 기록 중이며 UFC에서만 22차례 승리를 따는 등 살아있는 전설로 통한다.

세로니는 경기 후 기자회견서 “다음 상대로 라이트급 상위 5위 이내 선수를 원한다. 코너 맥그리거와 맞붙고 있다. 그가 동의하기를 바란다”고 외쳤다.

그러나 맥그리거 역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즉각 반응했다. 맥그리거는 “인상 깊은 경기였다. 승리를 축하한다”며 “너와 맞붙겠다. 수락한다”고 글을 올렸다.

관건은 데이나 화이트 UFC 회장의 수락 여부다. 맥그리거는 지난해 10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와의 라이트급 타이틀전에서 패했지만 여전히 최고의 인기 상품으로 통한다. 따라서 매치업 상대에 신중을 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