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손예진-정해인, '봄밤'으로 또?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1:31:18
    '예쁜누나' 손예진-정해인, '봄밤'으로 또?
    안판석 PD·김은 작가 호흡
    약 1년 만에 멜로로 재회
    기사본문
    등록 : 2019-01-15 08:59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손예진과 정해인은 최근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 출연 제의를 받고 검토 중이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안판석 PD·김은 작가 호흡
    약 1년 만에 멜로로 재회


    배우 손예진과 정해인이 안판석 PD 작품을 통해 또 만날 수 있을까.

    손예진과 정해인은 최근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 출연 제의를 받고 검토 중이다.

    안 PD와 손예진, 정해인은 지난해 상반기 방송한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로 일명 '예쁜누나'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다.

    '봄밤'은 '예쁜누나'를 만든 안 PD와 김은 작가가 다시 한번 뭉친 작품으로 따뜻한 멜로극을 표방한다. 5월 방송 예정으로 오랜 연인을 중심으로 결혼 이야기가 나오자 서로의 관계를 돌아보면서 새롭게 찾아온 사랑의 감정을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다.

    안 PD는 다시 한번 손예진과 정해인에게 러브콜을 보냈고, 손예진과 정해인은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예진은 극 중 지역 도서관 사서인 이정인, 정해인은 이정인에게 새롭게 찾아온 사랑의 주인공 역할을 제안받았다.

    손예진과 정해인이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다면 약 1년 만에 재회하게 된다. "믿고 보는 멜로 케미"라는 긍정적인 반응도 있지만 "너무 빠른 재회", "벌써 식상하다" 등 부정적인 의견도 많다.

    '예쁜누나' 꼬리표도 걸림돌이다. 너무 빠른 재회이다 보니 전작이 떠오를 수밖에 없는 노릇이다.

    안 PD가 두 배우에게 이런 우려에도 또 대본을 건넸을 땐 이유가 있을 터. 배우들의 선택만 남았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