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2.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9

손흥민 PK 논란, 영국 언론 반응은?

  • [데일리안] 입력 2018.12.03 10:11
  • 수정 2018.12.03 10:11
  • 김평호 기자

전반 33분 페널티킥 얻어낸 상황에 문제 제기

손흥민은 명백한 신체 접촉 주장

<@IMG1>
영국 언론이 토트넘과 아스날의 ‘북런던 더비’에서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얻어낸 상황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고 나섰다.

토트넘은 2일(한국시각)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아스날과의 원정경기서 2-4 패했다.

이로써 10승 4패(승점 30)를 기록한 토트넘은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아스날(승점 30)에 골득실에서 밀리며 5위로 내려앉았다.

해리 케인과 투톱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그야말로 고군분투를 펼쳤다. 전반전에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연상시키는 드리블 돌파와 움직임으로 아스날 문전을 위협했다.

전반 33분에는 손흥민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공을 접는 과정에서 홀딩과 신체 접촉이 일어나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그러자 아스날 선수들이 신체 접촉이 없었다며 강하게 항의에 나섰고, 이 과정에서 오리에가 상대 선수들과 신경전을 펼치며 또 한 번 양 팀 선수들이 몰려들었다.

아스날 선수들의 격한 항의에도 판정은 바뀌지 않았고, 키커로 나선 케인이 가볍게 득점에 성공하며 토트넘이 앞서나갔다.

하지만 영국 언론은 이 장면을 손흥민의 다이빙으로 간주했다.

영국 BBC는 문자 중계를 통해 “손흥민은 전혀 닿지 않았다. 다이빙”이라고 전했다.

영국 ‘더 선’은 한술 더 떠 “손흥민이 수치스러운 다이빙으로 주심을 속였다”고 표현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당당했다. 경기 직후 그는 '스카이스포츠'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볼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홀딩과 접촉이 있었다. 페널티킥이 맞다”며 “나는 다이빙을 하는 선수가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