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온흐림
미세먼지 41

기성용 2G 연속 풀타임, 3연승 기여

  • [데일리안] 입력 2018.11.27 07:38
  • 수정 2018.11.27 07:39
  • 김윤일 기자

기성용 풀타임. ⓒ 게티이미지기성용 풀타임. ⓒ 게티이미지

기성용이 풀타임을 소화한 뉴캐슬이 3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뉴캐슬은 27일(한국시각)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번리와의 13라운드 원정 경기서 2-1 승리했다.

이로써 승점 3을 추가한 3승 3무 7패(승점 12)째를 기록, 리그 13위로 올라섰다. 뉴캐슬은 3연승을 기록하기 전 3무 7패 부진에 빠져있었다.

이날 기성용은 5-4-1 포메이션에서 모하메드 디아메와 함께 미드필더 중앙을 지켰다. 시작부터 골을 만들어낸 뉴캐슬이었다.

뉴캐슬은 전반 4분 페데리코 페르난데스의 슈팅이 수비수를 맞고 굴절,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는 곳으로 향하며 행운의 골을 만들었다.

골은 계속됐다. 전반 23분 코너킥 찬스를 잡은 뉴캐슬은 키어런 클락이 헤딩슛으로 다시 한 번 번리의 골망을 갈랐다. 그러자 번리도 전반 40분 보크스가 헤더로 추격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후반 들어 번리의 총공세가 펼쳐졌지만 이미 수비 라인을 두텁게 한 뉴캐슬의 벽을 뚫는데 실패했다. 기성용은 2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며 주전으로서의 입지를 굳혀나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