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급 선발 뺨치는 이승호·안우진 ‘1+1의 정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22:56:59
    특급 선발 뺨치는 이승호·안우진 ‘1+1의 정석’
    플레이오프 4차전서 8이닝 무실점 합작
    준플레이오프 이어 또 다시 넥센 승리 이끌어
    기사본문
    등록 : 2018-10-31 21:57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넥센 투수 안우진(가운데)이 SK 타선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 더그 아웃에 들어와 동료들의 격려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웬만한 1선발보다 낫다. 1999년생 영건 듀오가 또 다시 넥센의 승리를 이끌었다.

    넥센은 3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KBO리그 포스트시즌’ SK와의 플레이오프 홈 4차전서 선발 이승호와 두 번째 투수로 올라온 안우진의 릴레이 호투를 앞세워 4-2로 승리를 거뒀다.

    2연패로 탈락 위기에 놓였던 넥센은 홈 2연전을 모두 잡아내고 승부를 인천으로 끌고 가는데 성공했다.

    지난 한화와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승리를 합작한 선발 이승호와 중간 계투 안우진이 또 한 번 승리를 합작했다.

    선발 이승호는 이날 4이닝 1피안타 5볼넷 5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볼넷은 다소 많았지만 결정적인 순간 탈삼진을 앞세운 위기관리 능력을 과시하며 SK 타자들을 돌려세웠다.

    출발은 불안했다. 1회초 김강민과 김성현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초반부터 흔들렸다. 그러나 최정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제이미 로맥을 유격수 앞 땅볼, 이재원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고 이닝을 마쳤다.

    2회에도 호투를 이어갔다. 선두 타자 김동엽을 3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한동민과 강승호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고 기세를 올렸다.

    3회에는 2사 이후 김성현에게 2루타를 허용하며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냈지만 최정을 초구에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고 이닝을 끝냈다.

    호투를 펼치던 이승호는 4회 2사 이후 김동엽과 한동민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흔들렸지만 강승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다시 위기를 넘겼다. 5회 선두 타자 나주환에게 볼넷을 내준 이승호는 안우진과 교대하며 임무를 마무리했다.

    ▲ 넥센 선발 이승호. ⓒ 연합뉴스

    이승호의 뒤를 이어 등판한 안우진의 호투는 더 눈부셨다.

    5회 무사 1루에서 올라오자마자 김강민과 김성현을 모두 삼진 처리한 안우진은 최정에게 볼넷을 내줘 2사 1,2루 위기에 몰렸지만 로맥을 다시 삼진 처리하고 위기를 극복했다.

    최고 153km의 강력한 직구를 뿌린 안우진은 4이닝 1피안타 2볼넷 4탈삼진을 기록하며 8회까지 책임졌다.

    하지만 준플레이오프 4차전과 마찬가지로 경기를 끝까지 책임지지는 않았다. 넥센은 안우진을 대신해 9회부터는 이보근을 마운드에 올렸다.

    이후 이보근이 한동민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하며 2-4로 쫓겼고, 결국 넥센은 마무리 김상수까지 투입해 경기를 마무리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김상수마저도 2사 이후 김강민에게 2루타를 허용하면서 안우진의 역투는 더 빛나 보일 수밖에 없었다.[고척스카이돔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