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vs 고딘, 자존심 건 캡틴 맞대결 예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0월 15일 17:59:21
    손흥민 vs 고딘, 자존심 건 캡틴 맞대결 예고
    한국 공격과 우루과이 수비의 핵심
    조국 승리 위해 치열한 승부 예고
    기사본문
    등록 : 2018-10-12 08:29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손흥민과 디에고 고딘. ⓒ 데일리안/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과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 조국의 승리를 위해 상암벌에서 피할 수 없는 혈전을 앞두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와 A매치 평가전을 갖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위 우루과이는 월드컵 이후 한국이 상대하는 가장 강한 팀이다. 지난달 한국이 다소 고전했던 칠레보다도 전력이 더 강하다는 평가다.

    여기에 한국은 아직까지 우루과이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그동안 7차례 맞붙어 1무6패로 단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 그만큼 우루과이는 한국에 까다로운 상대다.

    홈에서 한국이 사상 최초로 우루과이를 제압하기 위해서는 주장 손흥민의 책임감이 막중하다.

    손흥민은 한국이 가장 믿을 만한 에이스다. 최근 소속팀서 컵대회 포함 8경기 득점이 없는 부진에 시달리고 있지만 그래도 중요할 때 큰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란 믿음이 있다.

    그가 우루과이 수비를 이겨내고 골을 터트리기 위해서는 우루과이 주장 고딘의 밀착마크를 뚫어내야 한다.

    ▲ 우루과이의 질식수비를 뚫어내기 위해서는 손흥민의 역할이 막중하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우루과이는 에이스 루이스 수아레스가 출산과 부상으로 빠졌지만 수비의 핵심 자원들은 대부분 한국 원정에 동행했다. 이들은 끈끈한 조직력을 앞세워 최근 7경기에서 불과 4실점만을 허용하는 ‘질식수비’를 펼치고 있다. 지난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3경기에서는 단 1골도 내주지 않았다.

    우루과이 수비의 핵심은 ‘A매치 123경기’ 출전에 빛나는 고딘이다. 풍부한 경험을 갖춘 그를 주축으로 마르틴 카세레스(라치오), 세바스티안 코아테스(스포르팅CP), 디에고 락살트(AC밀란) 등 빅클럽에서 활약하는 선수들로 이뤄진 수비라인은 견고함을 자랑한다.

    한국이 세계적인 수비수들을 상대로 득점을 올리기 위해서는 손흥민의 책임감과 역할이 그만큼 막중하다. 손흥민이 오랜 득점포 침묵에서 벗어난다면 한국의 승리 확률도 그만큼 더 높아지게 돼 있다.

    한편 손흥민은 아직 고딘과의 맞대결에서 웃은 적이 없다.

    지난 2014년 고양서 열린 평가전에서는 두 선수 모두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우루과이가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클럽 유니폼을 입고 맞대결을 펼쳤던 2016 인터네셔널 챔피언스컵에서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토트넘에 1-0으로 승리하며 고딘이 또 한 번 승리의 웃음을 지었다.

    당시 손흥민은 벤치에 머물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교체투입 됐고, 선발 출전한 고딘은 결승골을 기록한 바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