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15.6℃
구름조금
미세먼지 55

[2018 국정감사] 조명균, 리선권 '반통일세력' 발언 "北 통상적 표현"

  • [데일리안] 입력 2018.10.11 12:36
  • 수정 2018.10.11 12:36
  • 박진여 기자

정양석 "장관으로서 '반통일세력' 발언 제지했어야…관망자 아니다"

"北, 국제사회 기대·요구 염두하고 남북·북미 대화 이어나갈 것"

<@IMG1>
정양석 "장관으로서 '반통일세력' 발언 제지했어야…관망자 아니다"
"北, 국제사회 기대·요구 염두하고 남북·북미 대화 이어나갈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의 '반통일세력' 발언에 대해 "북측이 통상적으로 쓰는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조 장관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북측이 보수정당을 겨냥해 '반(反) 통일세력'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지적하는 정양석 자유한국당 위원의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리선권 위원장은 앞서 평양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를 통해 지난 10년 간 남북관계 경색의 원인은 '반통일세력'에 있다고 주장했다. 리 위원장은 "6·15 시대를 차단하는 반통일세력들에 의해 10·4선언을 비롯한 모든 북남 선언이 한동안 전면 부정당하고 북남 관계는 최악의 파국으로 됐다"고 발언했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이 자리에서 "안팎의 반통일 세력에 의해 지난 10년간 북남의 결실이 무참히 짓밟히고 북남관계는 대결 광풍이 몰아치고 그늘에 드리워져 있었다"고 언급했다.

북측 인사들이 주장하는 '반통일세력'은 보수정당을 지칭하는 것으로, 지난 10년 간 보수정권 집권 시기를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표현이다.

<@IMG2>
이에 조 장관은 "북측이 통상 쓰는 표현으로 남측 사회의 다양성에 맞지 않고…그런 표현을 사용한 것은 국민, 국회에서 받아들이기 많이 불편한 게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 의원이 "장관이 제지했어야 하는 게 아니냐, 장관은 책임자이지 관망자가 아니다"라고 거듭 지적하자 조 장관은 말을 아꼈다.

한편, 북측도 국제사회의 요구를 염두에 두고 남북·북미 대화에 임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조 장관은 "북한이 국제사회가 요구하고 기대하는 것을 나름대로 염두하고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도 북미, 남북회담을 통해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지'에 대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이후 북한 매체의 보도를 보면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세계가 북한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 여러 문제들에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