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 포옹하자 與 환호…"감격스러운 순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11:09:02
    [3차 남북정상회담] 남북정상 포옹하자 與 환호…"감격스러운 순간"
    민주당 지도부, 평양정상회담 보며 환호
    남북정상 포옹에 박수 치며 눈시울 붉혀
    기사본문
    등록 : 2018-09-18 12:08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민주당 지도부, 평양정상회담 보며 환호
    남북정상 포옹에 박수 치며 눈시울 붉혀


    ▲ 비롯한 의원들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환영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포옹하며 인사하는 생중계 방송을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데일리안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18일 오전 10시 9분. 문재인 대통령이 전용기에서 내려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내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일제히 함성을 지르며 박수를 쳤다.

    홍영표 원내대표와 김태년 정책위의장, 서영교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원내지도부 14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 모여 남북 정상이 만나는 장면을 함께 지켜봤다. 회의실에 마련된 TV에 문 대통령이 등장하자 여기저기서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자마자 포옹하는 순간엔 1분 가까이 박수를 치며 감탄사를 외쳤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인사 후에도 레드카펫에 서서 이야기를 이어가자 한정애 의원은 "정상회담을 할 기세"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홍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측 수행단을 김 위원장에 소개하는 장면에서 "참으로 감격스러운 순간"이라며 혼잣말을 했다.

    서 원내수석은 "일 년 전만 해도 핵전쟁을 걱정했는데 얼마나 큰 변화인지 모르겠다"며 "소름이 끼친다"고 밝혔다.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18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홍영표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환영 나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포옹하며 인사하는 생중계 방송을 지켜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데일리안

    與 "일 년 전 핵전쟁 걱정했는데…소름 끼쳐"

    홍 원내대표는 "방금 서울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환송하고) 돌아왔는데 그 사이에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항에 도착했다. 내가 (국회에) 온 것보다 문 대통령이 평양에 더 빨리 갔다"며 "이렇게 가까운 거리인데 11년 만에 문 대통령이 다시 평양을 방문하게 됐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그 어느 때보다도 우리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가 높고 많은 성과가 있을 것으로 염원하고 있다"며 "분단의 역사를 끝내고 평화를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한다면 한반도 항구적 평화와 공동 번영의 길은 반드시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참으로 감격스럽다"며 "이번 회담이 4·27 판문점선언에 담긴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평화협정으로의 전환 등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