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황민 "축구 보며 회식, 2차 가다 사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00:03:40
    박해미 남편 황민 "축구 보며 회식, 2차 가다 사고"
    기사본문
    등록 : 2018-08-28 17:04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해미 남편 황민의 교통사고 수습 현장. ⓒ 구리소방서

    배우 박해미의 남편 황민 씨(45)가 음주운전을 하다 교통사고를 낸 사건과 관련 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7일 오후 11시 15분께 황 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갓길에 서 있던 25톤 화물차 2대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황 씨가 몰던 크라이슬러 닷지 챌린저 SRT 헬캣 스포츠카에 타고 있던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배우 2명이 숨졌다. 또 황 씨를 포함한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들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황 씨는 병원에서 진행된 조사에서 단원들과 회식하면서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축구 경기를 봤다. 술자리를 파하기가 아쉬워 술을 더 마시기로 하고 장소를 옮기다 사고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씨는 또 "정해둔 목적지 없이 차를 몰아 교외로 나가던 중이었다"고 경찰에 털어놨다.
     
    한편, 사고 당시 황 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04%로 조사된 만큼 법적인 처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