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권율이 가면남…충격 엔딩 '소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5일 20:30:28
    '보이스2' 권율이 가면남…충격 엔딩 '소름'
    기사본문
    등록 : 2018-08-20 09:55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OCN 오리지널 '보이스2'가 또 한 번의 반전 전개로 시청자들의 허를 찔렀다.ⓒOCN

    OCN 오리지널 '보이스2'가 또 한 번의 반전 전개로 시청자들의 허를 찔렀다. 권율이 잔혹한 살인마 '가면남'으로 밝혀져 충격을 선사한 가운데, 이진욱에 대한 새로운 의문이 제기되며 미스터리는 한층 짙어졌다.

    19일 방송된 '보이스2' 4화는 자체 최고 시청률로 5%를 돌파했다. 전국 유료가구 시청률은 전회보다 대폭 상승, 평균 5.0%, 최고 5.2%를 기록한 것. OCN 남녀2549 타깃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 시청률인 평균 5.0% 최고 5.3%를 나타내며, 전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위조 여권으로 밀항하려다 검거된 곽민수(허지원)를 해경청에서 마주하게 된 강권주(이하나)와 도강우(이진욱). 억울해하는 곽민수의 말에 진실임을 느낀 강권주는 도강우와 잠시 자리를 옮겼다. 이어 나타난 가면맘은 곽민수의 심장에 약물을 주입했고 곽민수는 이내 사망했다.

    '가면남'의 악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골든타임팀 천재해커 진서율(김우석)에게 테러를 가한 것. 다행히 미수사건으로 그쳤지만, 이는 언제든지 골든타임팀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하나의 경고였다. 그리고 '가면남'은 CCTV에 찍힌 듯한 사진을 남겨놓았는데 이는 도강우가 단서를 모아놓는 수첩에 있는 사진과 일치했다. 그리고 시작된 반전, 사진 속 남성은 도강우였다.

    '가면남'은 도강우의 과거를 알고 있는 듯한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인간 해충들을 없애기 위해 모였다"는 '닥터 파브로'라는 커뮤니티를 이끌고 있는 그는 곽민수를 살해 현장을 재빠르게 알아낸 강권주에게 이상함을 느끼고 누군가에게 "골든타임 강권주의 청력이 어떤 수준인지 알아봐"라고 지시했다.

    이어 "도강우 팀장님, 난 당신이 기억하고 싶지 않은 과거를 알고 있는데 나한테 자꾸 이러면 어떡하려고 그래요. 이젠 정말 아프게 해줄게. 기다려요"라고 했다.

    한편, '가면남'(권율)은 진짜 해경이었다. 곽민수를 살해하고 현장을 떠나면서 입고 있던 겉옷을 벗자 드러났던 해경복. 그가 살고 있는 동네에선 아픈 어머니를 돌보는 건실한 해경으로 알려져 있었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태연하게 식사준비를 했고, 보이지 않는 어머니와 대화를 나눴다. 그런데 자물쇠로 잠긴 어머니의 방문. 그 안엔 오래된 시체 한 구가 침대에 가지런히 눕혀져 있었다. 자연스럽게 방안으로 들어간 '가면남'은 시체를 보며 "일이 마무리되면 그때 같이 바다 보러 가요. 그때까지 참을 수 있죠. 엄마?"라고 물었다.

    그리고 가면 뒤에 감춰줘 있던 얼굴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이 끝까지 눈을 뗄 수 없는 충격적인 섬뜩한 엔딩으로 긴장감을 선사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