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베트남 응이손2 화력발전소 공사 본격 착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00:25:34
    두산중공업, 베트남 응이손2 화력발전소 공사 본격 착수
    1조 8000억 원 규모 대형공사 선수금 약 1억 7000만 달러 수령
    기사본문
    등록 : 2018-07-25 10:11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1조 8000억 원 규모 대형공사 선수금 약 1억 7000만 달러 수령

    두산중공업은 지난 2014년 말 베트남에서 수주한 1조 8000억 원 규모 응이손2(Nghi Son 2)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의 선수금 약 1억 7000만 달러를 수령하고, 본격적인 건설 공사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응이손2 프로젝트는 베트남 하노이에서 남동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탱화(Thanh Hoa) 지역에 1330MW(메가와트, 665MWⅹ2)급 규모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으로, 오는 2022년 7월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1330MW급 화력발전소는 신형 원전 1기에 맞먹는 규모로 베트남 4인 가구 기준 약 68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용량이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한국전력공사(KEPCO)와 일본 마루베니(Marubeni) 합작회사인 발주처 NS2PC(Nghi Son 2 Power Limited Liability Company)로부터 착수지시서(NTP)를 받았다. 이 프로젝트는 발주처와 베트남 정부의 계약 일정 지연에 따라 공사 착수가 연기된 바 있다.

    두산중공업은 오랜 기간 다져온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몽중2, 송하우1, 빈탄4 화력발전소 등 지난 2012년 이후 약 7조 원 규모의 수주를 달성했다.

    베트남은 문재인 정부가 주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국가 중 하나로 해마다 6~7%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동남아시아 경제대국으로 떠오르고 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