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4 17시 기준
833 명
확진환자
8 명
사망자
11631 명
검사진행
22 명
격리해제
7.1℃
튼구름
미세먼지 48

'썰전' 노회찬 의원, 첫 등장…박형준과 설전한 이유

  • [데일리안] 입력 2018.07.05 23:00
  • 수정 2018.07.05 16:12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JTBC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JTBC '썰전'에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나와 첫 녹화를 마쳤다.ⓒJTBC

노회찬 정의당 의원이 JTBC '썰전'에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나와 첫 녹화를 마쳤다.

최근 녹화에서 그는 국회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 공개와 양승태 전 대법원장 PC 디가우징 논란 등을 주제로 박형준 교수와 첫 설전을 벌였다.

이미 '썰전'에 게스트로 몇 번 출연한 바 있는 노회찬 의원은 정식 패널로서 첫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박형준 교수와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긴장감 있는 토론을 이어나갔다.

이날 김구라가 "(썰전을) 수락하신 이유가 (무엇이냐)"며 첫 녹화에 대한 소감을 묻자, 노회찬은 "김구라 선생과 박 교수님을 믿기 때문에 왔다"라며 "신입생 잘 부탁드린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국회 특활비와 관련해 박형준은 "(내가) 사무총장을 했기 때문에 (당시) 특활비를 처리했었는데 내가 보기에도 (특활비는) 오랜 관행의 산물"이라고 지적했다

노회찬은 "관행이었던 건 사실이고 관행은 편한 거다. 근데 편하다는 것만으로 이 관행을 유지할 거냐"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특활비를) 횡령할 게 아니라면, 굳이 기밀로 몰래 쓰고 어디에 썼는지 밝히지 못할 용도가 있는지 궁금하다"고 날을 세워 토론에 열기를 더했다는 후문이다.

앞서 노회찬은 지난달 특활비를 전액 반납하고 특활비 폐지법안 발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5일 오후 11시 방송.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