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최저임금 산입범위 당력 집중…지방선거 후보 어찌하오리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11월 14일 00:03:40
    정의당, 최저임금 산입범위 당력 집중…지방선거 후보 어찌하오리까
    후보자 28일 선거운동 중단, 최저임금 개악 시위
    광역단체 후보 “당연한 일” vs “선거운동에 부담”
    기사본문
    등록 : 2018-05-29 16:17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권신구 기자(incendio@dailian.co.kr)
    후보자 28일 선거운동 중단, 최저임금 개악 시위
    광역단체 후보 “당연한 일” vs “선거운동에 부담”


    ▲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4일 국회 본청 앞에서 열린 노동이 당당한 나라 시즌 2 ‘갑질과의 전쟁’ 발대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정의당 광역단체장 일부 후보자들 사이에서 중앙당이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당력을 집중하는 것에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선거 운동에 집중해야 할 후보자와 지원을 담당해야 할 중앙당이 모든 선거운동을 중단한 채 최저임금법 개정안의 위법성을 알리는데 총구를 겨냥했기 때문이다.

    중앙당, 최저임금법 개정안…대통령 거부권행사 요구

    정의당은 29일 최저임금 산입범위에 정기상여금 일부와 복리후생비 등을 포함하는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할 것을 촉구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법안을 국회로 돌려보내 바로 잡을 수 있도록 해 달라"며 "노사가 함께 논의해서 결정하도록 최저임금위원회에서 한번 더 다룰 수 있도록 수용하는 것이 합당했다"고 말했다.

    정의당에서 광역단체장 선거를 준비 중인 후보들도 중앙당과 함께 규탄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정호진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앞서 25일 브리핑에서 "정의당 수도권 광역단체장 후보들은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개악 날치기에 대해 규탄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당은 공동선대위원장의 긴급 전략회의를 진행하는 동시에 지방선거 후보들도 최저임금 산입범위 개정안에 반대하는 전 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의당이 서울시당 후보 합동 기자회견을 열어 6.13지방선거 후보출정식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광역단체 후보자, 의견 엇갈려

    반면 광역단체장 일부 후보들은 중앙당의 최저임금 개정안 문제에 집중하는 것이 사실상 선거운동에 부담이 된다고 토로했다.

    김응호 인천시장 후보는 중앙당 차원에서 최저임금에 대한 실질적 행동이 선거운동에 방해되는 측면에 대해 "있을 수 있다. 저만해도 최저임금 개악과 관련해서 캠페인이 있었다. 일선에 있는 저도 그렇게 (부담감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김 후보는 "그렇다고 해서 방관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최저임금법 개악에 대해) 중앙당 지도부나, 현장에 선거운동을 하는 사람이나 각자 할 수 있는 몫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반면 후보자들 또한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당력을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나경채 광주시장 후보는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후보에 따라서 다를 수 있지만 정의당에서는 오래전부터 최저임금 1만원을 주장했고, 오히려 저 같은 경우는 보다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며 "중앙당이 오히려 조금 무르게 대응한 측면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석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어제(28일) 같은 경우 모든 후보들이 선거운동을 중단하고 반대 시위를 했는데, 광역단체장이 갖고 있는 것보다 정의당이 갖고 있는 전략이라고 얘기할 수 있다"며 "광역단체장들도 정당에서 주장하는 것을 실현시키겠다는 의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