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2.6℃
맑음
미세먼지 40

이경미, 180도 달라진 삶 '80년대 하이틴스타→여자 승려'

  • [데일리안] 입력 2018.05.11 20:55
  • 수정 2018.05.13 02:49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IMG1>
'80년대 아이유'로 불리는 이경미가 돌연 비구니(여자 승려)의 삶을 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종교인이 된 스타들을 집중 조명했다. 이날 가장 관심을 받은 인물은 단연 이경미였다.

이경미는 18세에 데뷔한 이후 화장품, 음료 등 CF와 잡지 표지모델은 물론이고 가수로 활약한 하이틴스타였다.

당시 집 한 채 값인 1000만 원가량을 광고 계약료로 받을 만큼 그의 인기는 하늘로 치솟았다.

하지만 이경미는 어느 순간부터 방송에서 사라졌고, 한때 일부 언론은 이경미가 행방불명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후 이경미는 연예인이 아닌 비구니의 삶을 살고 있다. 현재 이경미는 SNS와 유튜브 등을 통해 참선을 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