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가 일장기의 옛 버전이라는 슬픈 무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19일 11:13:15
    태극기가 일장기의 옛 버전이라는 슬픈 무식
    ‘알쓸신잡-스웨덴⓶’ 삼성 LG 모르는 사람 없으면 뭘 하나
    K-pop 덕에 한국 알려져, 정부의 적극적 국가 홍보 필요해
    기사본문
    등록 : 2018-05-05 05:00
    이석원 객원기자
    ▲ 스웨덴이 한국과 꽤 긴밀한 관계를 가진 나라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생각 외로 스웨덴 사람들은 한국에 대해 많은 것을 알지는 못한다. 최근 관심이 더 깊어졌다고는 하지만 이는 대체로 민간 영역에서의 일이고, 한국은 정부 차원에서 스웨덴을 비롯한 북유럽 국가들에게 한국을 알리는 작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해야 할 필요가 있다. (사진 = 이석원)

    스웨덴 스톡홀름 외곽 밸링뷔(Vällingby) 지하철역에서 내리는데 앞서 걷는 어떤 남자의 옷을 보고 뒤따르던 스웨덴 남녀가 이야기를 한다. 앞선 그 남자의 점퍼에는 8개의 세계 각국 국기가 그려져 있었다.

    먼저 스웨덴 남자가 여자에게 묻는다. “저 국기들 중 몇 개나 알아?‘ 그러자 여자는 ”다 알아.“ 여자는 손가락으로 짚어가며 ”저건 이탈리아, 오른쪽은 이스라엘, 그 아래는 중국, 완쪽은 포루투갈, 오른쪽 팔위는 일본, 그 아래는 미국, 왼쪽 팔 아래는 인도 국기...“ 여자는 왼쪽 팔 위 국기에서 머뭇거렸다. ”저건 TV에서 본 것 같은데...“ 그러자 남자가 ”’삼숭‘의 나라, 2002년 월드컵도 했는데...“ 그러자 여자가 ”그건 일본이잖아. 일본 국기는 저건데?“ 남자는 웃으며 ”맞아. 저것도 일본 국기야. 일본이 예전에 쓰던 국기인데, 디자인이 복잡해서 멋을 낼 때만 쓰고 정식 국기는 오른쪽 팔위 국기를 사용해. 디자인이 깔끔하고 기억에 오래 남잖아.“

    이게 도대체 무슨 귀신 씻나락 까먹는 소리인가? 그 여자가 머뭇거렸고, 그 남자가 친절하고 자세히 설명한 국기는 태극기다. 낯선 스웨덴 사람이 태극기도 그려져 있는 자켓을 입고 있는 것을 보고 반가운 마음까지도 들었는데, 이 두 남녀의 황당한 대화에 기가 막혔다. 차라리 두 사람 모두 태극기를 끝내 몰랐으면 좀 서운한 마음은 들었을망정 황당하지는 않았을 텐데, 아는 척 가르쳐 준 게 ‘일본의 예전 국기’라고?

    몇 해 전, 스웨덴과 멀지 않은 발트해 3국 중 하나인 라트비아의 수도 리가(Riga) 구시가지에 간 적이 있었다. 구시가에서 가장 높은 곳, 리가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성 베드로 교회의 종탑 꼭대기는 늘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그런데 거기서 멀리 리가 항 쪽을 보면 가장 높은 건물 꼭대기에 ‘SAMSUNG’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보인다. 그리고 반대방향 리가 강을 따라 시선을 옮기다보면 강 언저리에 ‘LG’의 광고 간판이 크게 눈에 들어온다.

    엄마 아빠와 함께 온 스웨덴 꼬마가 아빠에서 ‘SAMSUNG’ 간판을 보고 “저거 핸드폰 회사다”고 하자 아빠는 고개를 끄떡인다. 그리고 꼬마가 다시 아빠에게 “저거 일본 회사지? 소니 보다 큰 회사야?”라고 묻자 아빠는 “그래. 저 회사는 원래 작은 일본 회사였는데, 지금은 핸드폰을 많이 팔아서 소니 보다 더 큰 회사가 됐다”고 말한다. 그리고는 반대편 ‘LG’ 간판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면서 “저것도 일본 전자 회사인데, 소니 보다 TV를 더 잘 만드는 회사야.”

    믿기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이건 실화다.

    2005년 처음 스웨덴에 왔을 때, 당시 스웨덴 사람들은 한국이라는 나라에 대해 생소해 했다. 이미 올림픽과 월드컵을 치른 나라임에도 그들에게 한국은 ‘입양아를 많이 보내는 나라’나 ‘북한과 전쟁을 했던 나라’ 정도로 아는 경우가 많았다. 스톡홀름 얼란다(Arlanda) 공항을 빠져나오자마자 우뚝 솟아 있는 대형 삼성 광고판이 버젓이 있고, 당시에는 지금보다 삼성 휴대전화 사용이 아이폰 사용보다 더 많았는데도 게다가 당시 스톡홀름 길거리에는 기아자동차 카니발이 대형 택시로 꽤 많이 이용되면서 곳곳에 현대 기아차 광고판이 있는데도 그들은 한국에 대해 잘 알지 못했다.

    물론 지금은 한국이라는 나라를 모르는 스웨덴 사람들을 찾아보기는 쉽지 않다. 어디서든 “어느 나라에서 왔나?”라고 물을 때 “South Korea”라고 대답하면 밝게 웃으며 반긴다. 한국을 다녀온 경험이 많은 스웨덴 사람을 찾기도 어렵지 않다. 특히 스웨덴 젊은이들은 10명 중 3, 4명은 한국을 다녀온 경험이 있고, 또 2~3명은 한국인 친구가 있다. 간단한 한국말이나 김치와 불고기, 잡채와 비빕밥 정도의 한국 음식에 대해서는 애정까지 보이기도 한다.

    ▲ 라트비아의 수도 리가에는 삼성과 LG가 모두 진출해 있다. 하지만 삼성을 보고도 일본 기업으로 아는 스웨덴 사람이 아직도 적지 않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사진 = 이석원)

    스톡홀름에서 북서쪽으로 300여km 떨어진 순드보른(Sundborn)에는 칼 라르손이라는 유명한 스웨덴 화가의 집이 있다. 가이드 투어를 하는데, 가이드인 아름다운 스웨덴 아가씨 소피아 싱네 양이 우리에게 묻는다. “한국 사람이세요?” 물론 한국말로. 깜짝 놀라 “한국말을 어떻게 하세요?”라고 물으니 2016년 한국에서 1년 살았단다. 그리고 돈을 모아서 내년에 다시 한국에 갈 것이라고 한다. 한국 사람들은 거의 알지 못하는 도시 순드보른에서 만난 스웨덴 아가씨는 한국에서 홈스테이 하던 집 주인을 단 하루도 잊어본 적이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한국이라는 나라를 모르는 스웨덴 사람이 거의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지금이지만, 아직도 삼성과 LG, 그리고 현대 자동차가 한국의 기업인 줄 모르는 스웨덴 사람은 적지 않다. 앞서 ‘황당한 남자’가 얘기한 “삼숭”은 삼성의 이 사람들 발음이다. 이들은 현대(Hyundai)를 소리 나는 대로 ‘훈다이’라고 발음한다. 그러면서 이들 중에는 삼성 휴대전화를 가지고 다니면서, LG TV와 냉장고를 사용하면서, 현대차 산타페를 타고 다니면서 이 모든 것을 일본 제품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현재 스웨덴에는 일반 여행자가 아닌 3개월 이상 거주하는 한국인이 3100여명에 이른다. 유럽 전체를 통틀어도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에 이어 여섯 번째로 많다. 그런데 그 흔한 한국 문화원 하나가 없다.

    스웨덴에 한국을 체계적으로 알릴 수 있는 장치가 없다는 것은, 스웨덴 사람들이 삼성이나 LG나 현대차를 일본 기업으로 알게 하는 것보다 더 큰 문제가 있다. 스웨덴에 살고 있는 한국 사람들에게 조국에 대한 그리움을 뺏고 있다는 것이다.

    스웨덴에 사는 한국 교민 중 시민권자가 1800명이 넘는다. 비율로 따지면 고려인의 비율이 높은 러시아나 옛 소련 연방에 속한 나라들을 제외하고 최고 수준이다. 그들은 ‘삼성폰’을 ‘삼숭폰’이라고 읽는 것까지는 참을 수 있지만 삼성이 일본 기업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한국 문화원 하나 세우지 않는 한국 정부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니 만약 태극기가 일본 국기의 옛 버전이라고 생각하는 ‘무식한’ 스웨덴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알면 그들의 심정은 어떨까?

    그나마 최근 남북정상회담, 그리고 곧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 때문에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다. K-pop이 일본의 대중음악이 아닌 한국의 음악이라는 것도 안다. 또 컴퓨터 게임이나 한국의 드라마를 보면서 한국을 알아가고 있다. 정부보다 민간인들이 더 많은 것을 알리고 있는 셈이다. 이제 정부도 나서야 할 때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