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9.1℃
구름조금
미세먼지 77

역시 가왕…'불후의 명곡' 조용필 편 시청률 '껑충'

  • [데일리안] 입력 2018.04.22 09:55
  • 수정 2018.04.22 09:58
  • 부수정 기자

<@IMG1>
역시 가왕이었다.

조용필이 KBS2 예능 '불후의 명곡' 시청률이 껑충 뛰어올랐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불후의 명곡' 시청률은 9.5%·13.6%로 나타났다. 지난주 방송이 기록한 6.5%·8.1%보다 크게 오른 수치다.

'불후의 명곡'은 2011년 첫 방송 후부터 오랫동안 조용필 섭외에 공을 들여왔다. MC 신동엽 역시 꼭 모시고 싶은 '전설'로 늘 조용필을 꼽았다. 조용필은 데뷔 50주년을 맞아 출연을 결심했다.

MC들과 출연진, 방청객의 큰 환호를 받으며 무대에 선 조용필은 "KBS에 온 지 20년 정도 됐다"며 "여러분을 보니 그때 생각이 갑자기 떠오른다. 몇십 년 어려지는 느낌이라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40주년 때는 한 5년 후면 (가수 인생이) 끝나지 않을까 했는데 여기까지 왔다. 50년을 할 수 있었던 건 모든 분이 절 사랑해주신 덕분"이라고 전했다.

조용필은 "3주 연속 (특집 방송) 하는데 무대가 엄청나다고 들었다"며 "음악이란 건 여러 형태로 표현할 수 있기에 자유롭게 하는 걸 전 좋아한다. 이렇게 여러 가수를 한꺼번에 만난다는 게 힘든 일인데 많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총 3부 중 1부에서는 박정현이 '창밖의 여자'를, 김경호가 '아시아의 불꽃'을, 환희가 '모나리자'를, 김소현·손준호 부부가 '미지의 세계', 김태우가 '친구여'를 선보였다. 1부 우승 트로피는 405점을 받아 4연승 한 김경호에게 돌아갔다.

조용필은 모든 후배에게 "정말 잘했다"고 칭찬했다. 또 노래를 따라부르거나 일어서서 손뼉을 치기도 했다. 조용필은 후배들이 선곡한 곡의 탄생 배경과 방송보다 공연에 집중하게 된 계기 등 뒷이야기도 들려줬다.

2부는 오는 29일, 3부는 5월 5일에 방송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