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러 조기 퇴근“ KTH ‘워라밸’ 앞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17일 11:26:08
    "영화 보러 조기 퇴근“ KTH ‘워라밸’ 앞장
    여가친화 기업문화 적극 조성
    ‘문화가 있는 날’ 운영, 초1 학부모 10시 출근 등 정책 강화
    기사본문
    등록 : 2018-04-04 15:46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KTH가 '워라밸' 우수 기업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제ㅗ 및 캠페인을 시행중이다. ⓒ KTH

    여가친화 기업문화 적극 조성
    ‘문화가 있는 날’ 운영, 초1 학부모 10시 출근 등 정책 강화


    KTH가 직원들의 업무와 일상생활의 균형, 이른바 ‘워라밸’ 우수 기업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제도 및 캠페인을 선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KTH는 지난 3월부터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1시간 조기 퇴근하는 ‘문화가 있는 날’ 캠페인을 실시했다. 지난 해부터 매주 수요일 ‘가족 사랑의 날’에 사내 방송으로 정시 퇴근을 장려해온 것에서 더 나아가 조기 퇴근제를 도입해 재충전의 기회는 물론 영화관을 비롯한 공연장, 미술관, 박물관 등 문화시설 이용 시 할인혜택도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임직원들 간 소통과 친밀도를 증대시키고 취미 공유 및 자기계발을 할 수 있도록 사내 동호회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핸드메이드, 꽃꽂이, 와인, EDM, 프라모델 조립 등 문화생활부터 볼링, 축구, 농구, 테니스 등 스포츠 및 학습, 종교 등 총 19개의 다양한 동호회가 활동 중이다.

    KTH는 직원들의 자녀 임신 및 출산, 양육 시에도 안정적으로 회사 생활을 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모성보호정책을 통해 근무환경 및 복지를 강화해왔다.

    임신한 여성 직원은 절대 야근을 하지 않도록 하고, 임신 12주 이내이거나 36주 이후의 직원은 일 3시간 단축 근무를 신청할 수 있는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적극 활용토록 장려한다. 육아 휴직자에게도 재직자와 동일하게 단체보험혜택과 의료비 지원 등의 복지를 제공한다.

    또한 초등학교 입학 자녀를 둔 임직원들을 위해 ‘자녀돌봄 10시 출근제’를 시행하고 있다. 초등학교 1학년 전 기간 동안 자녀를 등교시키고 10시까지 출근할 수 있으며, 단순 출근 시간만 조정하는 것이 아닌 10시부터 18시까지 하루에 7시간만 근무하도록 배려했다. 남녀 직원 모두 해당되며, 대상자 전원이 해당 제도를 이용하고 있다.

    이 외 KTH는 설이나 추석 등 명절 전후나 공휴일이 껴 있는 이른바 ‘샌드위치데이’에 하루나 이틀 정도 더하여 전 직원이 눈치보지 않고 휴가를 쓸 수 있는 단체휴가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임직원들이 미리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연초에 단체휴가 일정을 사전 공지한다. 전사 단체휴가제를 통해 휴가를 활용하는 비율은 80%에 달한다.

    이러한 우수한 기업문화를 인정받아 지난 2017년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된 20개의 기업 중 KTH가 대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까지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으며, 올해는 고용노동부 일생활균형 캠페인에 참여, 직원들이 제대로 쉬면서 여가를 누릴 수 있도록 노사 공동으로 워라밸 캠페인 및 제도 정립을 지속 추진해 나가고 있다.

    KTH 김태환 대표이사는 “기업의 지속 가능한 성장은 직원들에게서 비롯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근무 만족도 증대 및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 임직원들과 소통하고 열린 기업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