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진, 영화 촬영장에서 베드신 및 전라노출 연기 요구받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1:21:40
    이영진, 영화 촬영장에서 베드신 및 전라노출 연기 요구받아
    기사본문
    등록 : 2018-03-31 16:42
    서정권 기자(mtrepcj@dailian.co.kr)
    ▲ ⓒ온스타일 방송화면 캡쳐

    '위대한 유혹자'에 출연 중인 이영진이 영화를 촬영하러 갔다가 합의 없는 전라 촬영을 요구받은 경험으로 화제다.

    31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위대한 유혹자'가 올랐다. 이와 관련해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 출연 중인 이영진의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이영진은 과거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서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았다.

    이영진은 한 영화를 언급하며 "시나리오에 베드신은 한 줄이었다. 당시 제작사 대표와 미팅을 했는데, 이미지 처리를 할 거라 노출에 대한 부담은 안 가져도 된다고 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영진은 "촬영장에 갔더니, 첫 촬영, 첫 신, 첫 컷이 남자배우와의 베드신이었다. 그래도 잘 촬영할 수 있겠지 생각했다"며 "갑자기 감독님이 옥상으로 불러 1대1 면담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영진은 어색할 수 있으니 챙겨주려는 마음에 부르나보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감독이 '딸같은 배우', '고등학생 다니는 아들이 있는데 그 아들에게 창피한 영화를 만들고 싶지 않아' 등을 운운했다며 "작품으로 승부할 거면 작품으로 이야기하지 가정사를 이야기하지는 않는데 왜 이러나 했다"고 당시의 심정을 밝혔다.

    이영진은 이어 "감독님의 의도는 완전한 노출이었다. 전라"라고 털어놨다. 이영진은 "단순히 현장에서 설득에 의해 (노출신이나 베드신을) 찍을 수 있는가는 생각해 볼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영진은 "(촬영 현장에서)대본은 계약서라기보다는 가이드다. 이렇게 찍겠다는 약속 같은 것"이라며 "그러나 뭉뚱그려 쓰는 경우가 많았다. 읽는 사람에 따라 수위가 달라진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영진은 "이렇게 민감한 사안이라면 철저한 계약 하에 찍어야 한다. 설득이 안 된다면 진행해서는 안 된다"며 "설득이 된다면 계약서를 다시 작성하고 약속도 다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이영진은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 정나윤 역을 연기하고 있다.[데일리안 = 박창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